동양 (기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동양그룹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enterprise.png
주식회사 동양
Tongyang Inc.
형태 주식회사, 중견기업
산업 분야 제조
창립 1955년 8월 25일
분할 가전사업부문: 동양매직㈜
(주)티와이강원[1]
이전 상호 동양세멘트공업㈜ (1955 ~ 1985)
동양시멘트㈜ (1985 ~ 2000)
동양메이저㈜ (2000 ~ 2011)
시장 정보 한국: 001520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본사 소재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중구 청계천로 100, 서관 (수표동, 시그니처타워)
핵심 인물 정진학 (대표이사 사장)[2]
사업 내용 섬유사업
건재사업
건설사업
레미콘사업
자본금 119,615,431,000원 (2015.12)
매출액 392,665,078,502원 (2015)
영업이익 35,132,695,914원 (2015)
순이익 607,282,783,579원 (2015)
자산총액 1,184,189,631,146원 (2015.12)
주요 주주 유진기업(주): 22.81%
유진투자증권(주): 4.79%
현대개발(주): 1.45%
현대산업(주): 0.98%
(2017.9.30 기준)[1]
모기업 유진기업(주)
자회사 중화인민공화국 Beijing Shuntong Ready-Mixed Concrete
중화인민공화국 Beijing Tongjian Ready-Mixed Concrete
대한민국 (주)한성레미콘
온두라스 Hanil Honduras
인도네시아 PT. Hanil Indonesia
대한민국 (주)동양에너지
대한민국 동양레미콘(주)
대한민국 동양플랜트건설(주)
대한민국 동양홀딩스(주)
대한민국 (주)동양티와이
대한민국 (주)한일합섬
대한민국 (주)티와이강원[1]
종업원 임원 19명, 직원 424명
(2017.9.30 기준)[1]
웹사이트 동양

주식회사 동양(영어: Tongyang Inc.)은 대한민국의 건설 건재 섬유회사다. 동양 기업집단의 주력회사였으나 2013년 9월에 극심한 자금난, 비전문 경영인의 전횡, 무리한 경영권 승계 작업 등이 원인이 되어 계열사인 동양레저, 동양인터내셔널이 법정관리를 신청하였으며[3], 2013년 10월 1일 동양시멘트, 동양네트웍스가 법정관리를 신청하였다.[4] 2016년 유진그룹에 인수되었으며, 기업집단은 해체되었다.

역사[편집]

  • 1955년 8월 25일: 회사 설립[5]
  • 1956년 12월 27일: 동양제당공업(주)로부터 삼척세멘트회사 운영권 인수(일본 오노다 세멘트공장)[5]
  • 1968년 5월 10일: 동양산업개발(주) 합병[5]
  • 1971년 9월: 서울민사지방법원에서 회사법정관리 결정[5]
  • 1971년 12월: 법정관리해제[5]
  • 1976년 6월 25일: 기업공개[5]
  • 1985년 7월 1일: 상호 변경 - 동양시멘트(주), 합병 - 동양종합산업(주)[5]
  • 1993년 12월 30일: 동양매직(주)에 가전사업부문 포괄양도, 양도가액: 38,613백만원[5]
  • 2013년 4월 1일: 패션사업 영업 일부 양도 - 양수인: 동양네트웍스(주)[1]
  • 2013년 4월 30일: 가전사업부 물적분할 - 분할 신설회사 (주)동양매직, 레미콘공장 영업 양도(대상 사업장 : 대전공장/공주공장/안성공장/청주공장/금성공장/예산공장/계룡공장/진천공장/충주공장) - 양수인 : (주)삼표[1]
  • 2013년 5월 24일: 레미콘공장 자산 양도(대상 사업장: 경주공장) - 양수인 : (주)영남레미콘[1]
  • 2013년 5월 31일: 레미콘공장 영업 양도(대상 사업장 : 남광주공장/광주공장/광양공장/무안공장) - 양수인 : 일성레미콘(주) 등[1]

동양그룹 역사[편집]

  • 1953년: 풍국제과판매 설립
  • 1956년: 동양제과공업 설립, 삼척시멘트 인수
  • 1957년: 삼척시멘트를 동양세멘트공업으로 상호변경[6]
  • 1976년: 동양세멘트공업, 기업 공개
  • 1984년: 일국증권 인수[7]
  • 1985년: 동양세멘트공업을 동양시멘트, 일국증권을 동양증권으로 상호 변경
  • 1989년: 이양구 회장 타계, 현재현 제2대 회장 취임. 동양베네피트생명보험 설립
  • 1993년: 동양매직 설립
  • 2000년: 동양시멘트를 동양메이저로 상호 변경
  • 2001년: 동양제과를 중심으로 한 16개의 계열사가 동양그룹에서 계열분리되어 오리온그룹 출범, 동양증권과 동양현대종합금융을 합병하고 상호를 동양종합금융증권으로 변경
  • 2002년: 동양메이저의 시멘트 부분을 분리하여 동양시멘트 설립, 동양파이낸셜 설립
  • 2003년: 동양오리온투자신탁이 동양오리온투자신탁운용, 동양오리온투자증권으로 분할
  • 2004년: 타이젬, 마이클럽 합병
  • 2005년: 동양종합금융증권, 동양오리온투자증권 합병. 동양메이저, 세운레미콘 흡수 합병.
  • 2006년: 타이젬에서 동양온라인으로 상호 변경
  • 2007년: 동양메이저, 한일합섬 인수. 동양리조트 설립
  • 2008년: 동양레저, 웨스트파인G.C 오픈. 식음전문법인 누보쉐프 출범
  • 2010년: 동양시멘트, 골든오일 인수합병 통해 해외자원개발 사업 진출. 동양종합금융증권, 동양선물 합병
  • 2011년: 동양메이저와 동양매직 합병, (주)동양으로 재출범
  • 2012년: 동양시스템즈와 미러스 합병, (주)동양네트웍스로 재출범
  • 2013년
  • 2014년
  • 2015년 9월: 동양시멘트, 삼표그룹에 매각. 동양그룹에서 분리

그룹해체 전 사업영역[편집]

동양증권/그룹 사태[편집]

2013년 9월 극심한 자금난으로 계열사 (주)동양, 동양레저, 동양인터내셔널의 3개 회사에 대해서 법정관리를 신청하였다.[3]

2013년 10월 1일 동양시멘트와 동양네트웍스에 대해 관할지방법원에 법정관리를 신청하였다.[4] 유동성 위기가 불거진 2013년 9월 동안 회사채나 기업어음 발행을 통하여 5천억 원이 넘는 시장성 차입금을 융통하였다.[8] 이에 따라 동양그룹의 CP회사채에 투자한 투자자 4만 1398명이 피해를 입었고, 피해액은 1조 7,000억 원에 달했다. 사건 이후 동양증권은 직원 약 600명에 대한 희망퇴직을 실시하고, 전직원에 대한 급여삭감을 단행하며 구조조정에 나섰다.

2014년 7월 31일에 금융감독원은 분쟁조정위원회를 열어 동양증권의 '불완전판매'로 손실을 본 투자자에 대한 배상비율을 15∼50% 수준으로 결정했다. 총 손해배상액은 625억원, 평균배상비율은 22.9% 수준으로 정해졌다. 하지만 일부 피해자가 금감원의 분쟁 조정 결과에 반발하고, 개인 및 집단 소송을 진행했다. 한편, 7월에 대만의 유안타 그룹이 동양 증권을 인수하면서 2014년 10월 1일부터 사명을 동양증권에서 유안타증권으로 변경했다.[9]

참조[편집]

  1. 서한욱 (2017년 11월 14일). 분기보고서 (제63기) (보고서). 금융감독원. 
  2. 대표이사(대표집행임원) 변경(안내공시) (보고서). 금융감독원. 2017년 12월 29일. 
  3. 동양그룹 결국 해체 수순 《매일경제》, 2013년 9월 30일
  4. 동양그룹 5개 계열사, 법정 관리 신청 영향은? 《한국경제》, 2013년 10월 2일
  5. 사업보고서 (1998.12) (보고서). 금융감독원. 1999년 3월 31일. 
  6. 오리온 분리 후 시멘트·금융이 두 축, 금융위기·건설경기 악화로 '내리막' 《한국경제》, 2013년 9월 30일
  7. 57년 시멘트로 기업 일궈..금융그룹 꿈꾸다 좌초 《파이낸셜뉴스》, 2013년 9월 30일
  8. 동양그룹, '막판' 발행 시장성 차입금 5천억 넘어 《연합뉴스》, 2013년 10월 4일
  9. 장원석 (2014년 10월 3일). “동양사태 1년, 사건은 일단락…'유안타증권'으로 새출발”. 《미디어펜》. 2015년 12월 11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