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 플리니우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 플리니우스

가이우스 플리니우스 세쿤두스 또는 대 플리니우스(Gaius Plinius Secundus Major, 23년 ~ 79년 8월 24일)는 고대 로마박물학자, 정치인, 군인이다. 로마 제국의 해외 영토 총독을 역임하는 한편, 자연계를 아우르는 백과사전 《박물지》를 저술했다. 일반적으로는 대 플리니우스로 불린다. 조카인 소 플리니우스는 문인 정치인이었으며, 양자로 삼았다.

생애[편집]

이탈리아 북부의 코뭄(현재의 코모)에서 태어났다. 플리니우스는 사상적으로 스토아 학파의 논리와 자연철학과 윤리학을 신봉하고 있었다. 스토아 학파의 첫 번째 목적은 자연법칙에 따라 덕이 높은 삶을 것이며, 자연에 대한 이해를 필요로 했다. 조카인 소 플리니우스에 따르면, 플리니우스는 새벽부터 일을 시작해 공부하는 시간을 제외한 모든 시간 낭비라고 생각하고, 독서를 멈추는 것은 욕조에 들어가있는 시간 뿐이었다 한다.[1]

23살 때 군대에 들어가 게르마니아 원정에 종군했다. 50년대에 로마로 돌아 법학을 공부했지만 수사학으로 성공하지 못하고 학문 연구와 저작에 전념했다. 70년경부터 72년에 걸쳐 히스파니아, 타라코넨시스(스페인 북부)에 황제 대관으로 부임했다. 이때 현재는 세계 유산이 된 라스메두라스에서 채광 작업을 접했다. 마지막은 이탈리아로 돌아가서 직접 베스파시아누스 황제를 섬기는 요직에 올랐다. 이 업무는 하루의 대부분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었기 때문에, 플리니우스는 적극적으로 펜을 들고, 로마 역사 31권을 정리해 네로 황제의 시대에서 자료를 정리 계속해 《박물지》 37권의 대부분 분량을 다 썼다고 한다.

베스비우스 화산 폭발미세눔의 함대 사령관으로 근무하던 중에 베수비오 화산이 뿜어낸 유독 가스에 질식하여 순직하였다.

저서[편집]

플리니우스의 저작물은 모두 102개에 달하지만, 현존하는 것은77년에 완성된 《박물지》(Naturalis Historia) 뿐이다. 자연과 예술에 대한 최초의 간행물이었던 37권은 자연, 인문 등 각 방면에 걸친 지식의 보고로서 많은 오류를 지니고 있으나, 자료로서의 가치는 무궁무진하다. 이 밖에 군기, 역사, 철학, 문법에 관한 저작이 있으나 모두 소실되었다.

각주[편집]

  1. 로버트 헉슬리의 우에마츠 야스오 역 "서양 자연주의 열전 아리스토텔레스에서 다윈까지" 悠書館 2009년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