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서양 방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대서양 방벽
Atlantic Wall
유럽 대륙의 서쪽과 스칸디나비아
Atlantic-Wall-ko.jpg
초록색 부분
종류 요새
건설 1942 ~ 1944
건설자 강제 동원된 인부들
건설 재질 콘크리트, 강철, 목재
사용 1942 ~ 1945
현재 상태 부분적으로 손상됨. 대체로 온전함.
공공에 개방 개방된 상태
통제 나치 독일
지휘관 에르빈 롬멜
전투/전쟁 제2차 세계 대전

대서양 방벽(독일어: Atlantikwall)은 1942년부터 1945년 사이 유럽 대륙의 서쪽 해안과 스칸디나비아에 지어진 광범위한 방어선이다.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유럽을 점령한 나치군이 연합군의 침공을 막기 위해 지은 요새와 방어 진지로 구성되었다.

히틀러가 1942년에 이 방벽을 짓도록 명령하였다. 수백만 명의 프랑스 인부들이 그것을 건설하는데 동원되었다. 나치의 선전에 대서양 방벽의 크기와 길이가 과장된 상태로 자주 언급되었다. 대규모의 해안포와 수많은 포대가 설치되었으며, 수십 만 명의 독일군 부대가 방어를 위해 해안 곳곳에 배치되었다. 1944년 6월 6일, 연합군이 노르망디 해안을 침략했을 때, 해당 지역의 방어선은 단지 몇 시간 만에 뚫렸다. 오늘날, 폐허는 비록 몇 개의 구조물들은 바다로 떠밀러 갔거나 부숴졌지만 그것이 지어진 자리에 그대로 보존되어있다.

배경[편집]

1939년 9월 1일, 나치 독일폴란드를 침공하는 것으로 제2차 세계 대전이 시작되었다. 2일 후, 영국과 프랑스가 독일에게 전쟁을 선포하였다.[1] 하지만 폴란드의 지리적인 위치 때문에 연합군이 직접 구원할 수 없었으며, 침공 4주 후에 독일은 폴란드를 점령하는데 성공했다.[1]

전쟁에 승리 한 후 1달 채 되기 전, 독일의 총통 아돌프 히틀러는 독일이 프랑스와 저지대 국가의 공격 준비가 완벽하다고 선언했으나,[1] 독일 국방군 최고 사령부는 다음 해가 될 때까지 준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맹렬한 논쟁 끝에, 히틀러는 마지못해 전쟁을 기다리기에 동의했다.[1] 1940년 5월, 독일군이 세 방면으로 프랑스와 저지대 국가를 공격했으며, 약 6주의 시간이 경과한 후에 전투에서 승리하였다. [1]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