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벨룽의 반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니벨룽의 반지(Der Ring des Nibelungen)는 독일작곡가 리하르트 바그너가 작곡한 4개 악장의 서사 악극곡이며 오페라 역사상 가장 중요한 위대한 걸작 가운데 하나이다. 저주 받은 반지가 저주에서 풀려나기까지의 여정과 그 반지를 둘러싼 다양한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작품은 푸치니를 비롯한 이후 작곡가 세대에 깊은 영향을 끼쳤다.

이 오페라는 고대 노르웨이와 아이슬란드의 전설집인 사가(saga) 및 중세 독일의 영웅 서사시 니벨룽의 노래에 기초하여 대폭 창작되었다. 이들을 대개 ‘반지 사이클’, ‘바그너의 반지’, 또는 간단히 ‘반지’라고 부른다. 1848년부터 1874년까지 약 26년이 걸렸다

바그너 혼자 대본을 쓰고 음악을 작곡했다. 다 만드는 데는 1848년부터 1874년까지 약 26년이 걸렸다. 반지를 이루는 4개의 악장극은 다음의 순서대로 연주된다.

연주시간은 약 16시간으로 각각의 악장극들은 독립적이지만 완전한 이해를 위해서는 작곡가가 의도한 바와 같이 4개 모두(또는 전야제 작품인 라인의 황금을 제외하더라도 3개)를 같이 봐야 한다.[출처 필요]

악기편성[편집]

피콜로, 플루트 3 (1대는 피콜로 겸함), 오보에 4 (1대는 잉글리시 호른 혹은 알토 오보에 겸함), 클라리넷 3, 베이스 클라리넷, 색소폰, 파곳 3 (1대는 콘트라파곳을 겸함), 호른 8 (4대는 테너2, 베이스2의 바그너 튜바를 겸함), 트럼펫 3, 베이스 트럼펫, 트럼본 4, 튜바, 팀파니 2, 작은북, 심벌즈, 탐탐, 트라이앵글, 글로겔슈필, 하프 6, 현 5부 (16-16-12-12-8), 무대 위에 잉글리시 호른 1, 호른 1, 망치와 음정이 다른 쇠, 썬더 볼트

니벨룽의 반지 초연[편집]

  • 라인의 황금 - 1869년 뮌헨에서 초연
  • 발퀴레 - 1870년 뮌헨에서 초연
  • 지그프리트 - 1876년 바이로이트에서 초연
  • 신들의 황혼 - 1876년 바이로이트에서 초연

니벨룽의 반지 한국 초연 한국에서는 2005년 9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초연되었다. 마지막 4부 '신들의 황혼'의 공연시간만해도 6시간 가까이 되기 때문에 보통 4부작이 나흘 밤에 걸쳐 공연되는데 한국에서 초연되었을때에도 네 작품을 엿새 간 차례로 공연하였다.

  • 라인의 황금 : 2005년 9월 24일 토요일 저녁 7시 30분
  • 발퀴레 : 2005년 9월 25일 일요일 저녁 6시
  • 지크프리트 : 2005년 9월 27일 화요일 저녁 5시
  • 신들의 황혼 : 2005년 9월 29일 목요일 저녁 5시

지휘와 연출은 러시아 출신의 세계적인 지휘자이며 상트 페테르부르크 마린스키 극장의 음악감독인 발레리 게르기예프가 맡았으며 올리아 페브즈너, 블라디미르 미르조예프가 감독을 맡았다. 또한 무대 디자인은 조지 티시핀이 담당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