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엽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낙엽성(落葉性)은 목본 식물에서 겨울이나 건기에 잎을 떨어뜨리는 성질을 가리킨다. 낙엽(落葉, 문화어: 락엽)은 계절적인 요인에 의해 나무에서 떨어져 나온 을 말한다. 기후대에 따라 우기 이후 건기를 맞아 낙엽이 지는 곳과 여름이 끝난 후 가을을 맞아 낙엽이 지는 곳이 있다.

낙엽

원인[편집]

여름과 겨울이 있는 지역에서 서리가 내릴 정도의 추운 계절이 되면 식물의 생장을 돕던 잎의 증산작용은 더 이상 일어나지 않고 오히려 동상 같은 피해를 입게 된다. 따라서 온대냉대에 서식하는 대부분의 활엽수는 낙엽을 떨굼으로써 겨울철 추운 기온 때문에 일어날 수 있는 손상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한다. 건기와 우기가 있는 지역에서 서식하는 일부 활엽수들은 과도한 증발을 막기 위해 잎을 떨군다.

종류[편집]

낙엽을 떨구는 활엽수를 낙엽활엽수라고 한다. 온대와 냉대 기후에서는 대부분의 활엽수가 여기에 속한다. 사철나무, 동백나무와 같이 낙엽을 떨구지 않는 활엽수는 상록활엽수라고 한다.

진행과정[편집]

낙엽활엽수는 특정한 조건이 되면 잎자루에 막을 만들어 줄기와 단절시킨다. 잎은 엽록소가 파괴되고 잔류하고 있는 영양분과 효소의 작용으로 노란색 또는 붉은색의 단풍이 든다. 이후 더이상 수분을 공급받지 못하는 잎은 바싹마르게 되어 더이상 나무 줄기에 붙어 있지 못하고 떨어진다. 이렇게 떨어진 잎이 낙엽이다.

문학과 낙엽[편집]

김광규는 시 〈나뭇잎 하나〉에서 낙엽을 보면서 소멸의 슬픔을 노래하고 있다.[1]

주석[편집]

  1. [2009년 1월 5일] 강승원: 《EBS 수능특강 언어영역》, 초판, 한국교육방송공사, 8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