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태서(金台瑞, ? ~ 1257년 6월 10일)은 고려 후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전주(全州)이다. 김봉모(金鳳毛)의 아들이며, 김경손(金慶孫)의 아버지이다. 시호(諡號)는 문장(文莊)이다.

생애[편집]

김태서(金台瑞)의 세계(世系)는 신라(新羅) 왕실에서 나왔다. 과거에 급제한 후 명종(明宗)·신종·희종(熙宗)·강종(康宗)·고종(高宗)의 다섯 왕을 섬겼으며,[1], 1232년(고종 19) 한림학사(翰林學士)로서 문과의 동지공거(同知貢擧)를 맡아 문진(文振) 등 31명에게 급제를 주었다.[2]

이후 관직이 수태보 문하시랑평장사(守太保 門下侍郞平章事)에 이르렀다가 나이를 이유로 치사(致仕) 하였다.[1] 그 뒤에 오승적(吳承績)의 사건에 연좌되어 집이 적몰(籍沒)되었다. 1257년(고종 44) 졸하였다.

인품·일화[편집]

그는 비록 유학(儒學)을 업으로 삼았지만 글을 좋아하지는 않았다. 성품이 탐욕스럽고 비루하여 남의 토전(土田)을 무리하게 빼앗으니, 매번 출입할 때마다 사람들이 길을 막고 호소하며 말하기를,

“공(公)께서는 어찌하여 우리들의 생계를 빼앗습니까?”라고 했다.

그러나 장남 김약선(金若先)이 최이(崔怡)의 사위였기 때문에 유사(有司)에서 감히 탄핵하지 못했다고 한다.[1]

가족 관계[편집]

  • 증조 : 김경보(金景輔, 1069년 ~ 1150년)[3] : 검교태자소보(檢校太子少保)
  • 조부 : 김세린(金世麟)[3], 초명 김작문(金作雯)[4], 감찰어사(監察御史), 증(贈) 수사공(守司空)·좌복야(左僕射)
    • 아버지 : 김봉모(金鳳毛, ? ~ 1209년) : 문하시랑동평장사(門下侍郞同平章事)·판병부사(判兵部事)·태자태부(太子太傅), 정평공(靖平公)
    • 어머니 : 미상
      • 부인 : 병부상서(兵部尙書)·보문각학사(寶文閣學士)·지제고(知制誥) 민식(閔湜, ? ~ 1201년)의 딸[5]
        • 장남 : 김약선(金若先) : 추밀원부사(樞密院副使), 장익공(莊翼公)
        • 차남 : 김기손(金起孫, ? ~ 1268년) : 문하시랑평장사·판이부사(判吏部事)
        • 3남 : 김경손(金慶孫, ? ~ 1251년) : 추밀원부사

각주[편집]

  1. 『고려사』 「김태서전」
  2. 『고려사』 「선거지」
  3. 『김봉모 묘지명』
  4. 『김경보 묘지명』에 기록된, 아들 이름이다.
  5. 『씨족원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