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숙 (1958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은숙(1958년 9월 15일 ~ 2011년 5월 24일)은 대한민국 소설가이며, 필명은 김백리(金百里)이다. 부산 미국문화원 방화 사건의 주모자로 알려져 있다.

생애[편집]

1958년, 강원도 철원군에서 태어나 1977년 고신대 기독교육과에 입학했다. 1980년 5월에 있었던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묵인하고 비호했던 미국에 대한 항의로, 대학 4년 재학 중인 1982년 부산 미국문화원 방화 사건을 일으켜 구속되었으며, 1심 무기징역, 3심에서 10년형 확정되어 경주교도소에 수감 중 1983년 5년으로 감형되어 5년 8개월을 복역하고 1986년 8월 15일 가석방되었다.[1]

문부식과는 1977년 고신대에 갓입학해 대학생활을 시작해서 같은 과 친구 소개로 한 번 만났으나 사귀지는 않았는데, 1학년 마치고 휴학 후 1980년 대학 3학년에 다니면서 영도구 봉래성당 밀알야학에서 사회과목을 맡아 가르치고 있던 중 다시 만나 서로 사귀게 되었다. 방화후 각각 군입대 및 노동현장으로 갈 계획이였으나 사건이 의외로 커지고 3월 20일 서정화 내무부장관의 강경한 담화가 발표되자 둘은 일단 도피하기로 했다. 우선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지학순 주교에게 갈 목적으로 3월 20일 밤차를 타고 21일 원주에 도착했으나 해외출장 중으로 만날 수 없어 원주교육원의 최기식 신부에게 찾아갔다. 1982년 4월 1일 자수를 두 시간 앞두고 문부식과 결혼식을 대신한 예식을 올렸다.[2]

출옥 후 곧바로 마산으로가 마창지역 노동자 외곽조직에서 교육사업을 하다가 1년 만에 서울로와 구로지역 노동야학을 운영했다. 민족문학작가회의에 가입해서 백리를 가는 꽃향기라는 뜻인 김백리라는 필명으로 〈펼쳐보는 이슬람〉 〈밥 딜런 평전〉 〈흑색수배〉 〈아프리카 소녀 나모〉 〈꿈길의 요술램프〉 등 20여편의 번역서를 냈다. 가정도 꾸렸으나 이혼한 후 두 딸을 홀로 키웠다.[3] 야학과 노동자 자녀를 돌보는 일을 하면서 ‘제5회 오월어머니상’을 받았다.[4] 1995년에는 첫 장편소설 《이성이 잠들면 요괴가 눈뜬다》를 발표하고,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서울 평화시장 노동자들의 자녀를 돌보는 종로구 창신동 지역아동센터 〈참 신나는 학교〉를 운영하면서 대표교사로 지냈다.[2]

서울 면목동 녹색병원에 위암 말기 판정을 받고 입원했으며, 임수경은 그 사실을 트위터로 알리고 후원 모금을 시작했다. 2011년 4월 6일 병원 로비에서 ‘김은숙과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 - 김은숙에게 사랑과 희망을’가 열렸다.[5] 2011년 5월 24일 아침 7시 50분경 출혈에 의한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세상을 떠났으며, 성남 삼성공원묘역에 묻혔다. 학창시절까지는 장로교 신자가 확실했으나, 이후에는 천주교개종하여 영세(영세명은 에스더)를 받았다.

저서[편집]

  • 김은숙 (1988). 《불타는 미국: 부미방의진실》. 아가페. 
  • 김은숙 (1995). 《이성이 잠들면 요괴가 눈뜬다》. 풀빛. ISBN 8974743450. 

수상[편집]

각주[편집]

  1. “시사요리사 '찜' 김은숙과 광주, 그리고 '미국'. 하니TV. 2011년 6월 3일. 2012년 5월 4일에 확인함. 
  2. 이정호 (2011년 5월 27일). “부산미문화원 방화사건, 김은숙을 추모하며”. 참세상. 2012년 5월 9일에 확인함. 
  3. 장윤선/유성호 (2011년 5월 24일). “5년8개월 감옥 살고 어디 간 줄 알아요?”. 오마이뉴스. 2012년 5월 4일에 확인함. 
  4.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시스템
  5. 정현진 기자 (2011년 4월 6일). “민족과 타인 위했던 우리의 에스더, 김은숙”. 가톨릭뉴스. 2012년 5월 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