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작가회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민족문학작가회의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한국작가회의
결성일 1974년 11월 18일
유형 NGO
형태 사단법인
목적 문학인 권익 복지, 국제교류, 민족민중문학 이룩
위치 서울시 마포구 용강동 50-1 용현빌딩 304호
활동 지역 대한민국
공식 언어 한국어
이사장 구중서
웹사이트 http://www.hanjak.or.kr/

한국작가회의(韓國作家會議, The Association of Writers for National Literature - AWNL)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문인 단체이다.

1974년 11월 18일 자유실천문인협의회로 출범, 1987년 9월 17일 민족문학작가회의로 확대개편 되면서 참다운 민족문학 이룩, 문학인의 권익보호, 국제교류 등을 위해 창립되었다.

1970년대 중반 저 지독한 박정희 군사파쇼에 맞서 이땅의 양심적 문인들이 세계사에서도 유례가 드문 문학인들의 투쟁 조직 자유실천문인협의회를 결성한다……

1996년 6월 5일 자율실천문인협의회와 민족문화작가회의의 정신을 계승하여 한국문학의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대한민국 문화체육관광부사단법인으로 등록되어 있다. 여러 위원회와 장르별 분과를 밑에 두고 있으며, 1996년부터 전국적으로 지회 조직을 결성하였다. 2007년 12월 8일 한국작가회의로 이름을 바꾸었다.[1]

걸어온 길[편집]

주요 사업[편집]

  • 문학창작 지원을 위한 사업
  • 민족통일에 기여할 수 있는 문학적 사업
  • 민족문학의 교육을 위한 사업
  • 문학예술정책 개발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