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완 (1904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용완(金容完, 1904년 4월 9일 공주~ 1996년 1월 17일[1])은 대한민국의 기업인이다. 경방의 제4대 사장이었으며 김성수의 매제였다. 본관은 광산(光山)이다.

김성수의 누이동생 김점효와 결혼하였으며 경성방직(1970년 경방으로 사명 변경)의 4대 사장으로 1946년 취임해 1975년 명예회장으로 경영일선에서 물러날 때까지 경방의 경영을 이끌었으며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을 6차례 지냈다.

1981년 국정자문위원회 위원에 위촉되었다. 1987년 11월 4일 총리공관에서 열린 만찬에 국무총리 김정렬의 초청을 받았다.

사후[원본 편집]

2008년 8월 학술지 ‘한국사 시민강좌’ 하반기호(43호)에서 대한민국 건국 60주년 특집 ‘대한민국을 세운 사람들’ 을 선발, 건국의 기초를 다진 32명을 선정할 때 법률, 경제 부문의 한사람으로 선정되었다.[2]

평가[원본 편집]

상훈[원본 편집]

  • 1979년 12월 21일 연암문화재단 감사패

가족 관계[원본 편집]

참고 자료[원본 편집]

각주[원본 편집]

  1. “경방 명예회장 김용완옹 별세/전경련회장 6차례나 역임”. 경향신문. 1996년 1월 18일. 2007년 11월 2일에 확인함. 
  2. 혼돈의 해방공간서 자유민주주의 초석을 놓다 동아일보 2008년 8월 22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