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요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auteur.png
김요섭
金耀燮
작가 생애
출생 1927년 4월 6일(1927-04-06)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함경북도 청진부 나남동
사망 1997년 11월 3일(1997-11-03) (70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 시인, 아동문학가
언어 한국어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학력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함경북도 청진교원대학교 중퇴
종교 개신교
작가 정보
필명 아호는 묵산(墨山)
별칭은 한국안데르센
활동기간 1941년 ~ 1997년
장르 아동문학, 시
가족 관계
주요 작품
영향
기타 정보

김요섭(金耀燮, 1927년 4월 6일 ~ 1997년 11월 3일)은 대한민국시인·아동문학가이다. 본관은 (구)안동(安東)이고[1] 호는 묵산(墨山)이다.

생애[편집]

출신지는 함경북도 청진(淸津市) 나남구(羅南區) 출생이다.[2] 1941년매일신보》 신춘문예에 동화 《고개 너머 선생》이 당선 되었으며, 이어 《연》 《은행잎 편지》를 발표하였다. 한국의 안데르센이라고 불릴 만큼 동화창작에 뛰어난 것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1945년 8.15 광복 후 이듬해 1946년 월남하였고 1947년 시 《수풀에서》가 동인지 《죽순(竹筍)》에 추천됨으로써 문단에 데뷔했다.

1957년 마해송(馬海松)·강소천(姜小泉) 등과 의기상투하여 한국동화작가협회를 발족하고 1961년 자매학교 결연운동을 벌였으며 1965년 소천(小泉)문학상, 1987년 대한민국국문학상 등을 받았다. 1970년 계간지 《아동문학사상》을 발행하였다. 동화집으로 《오, 멀고 먼 나라여》 《깊은 밤 별들이 울리는 종》 《날아다니는 코끼리》 등 30여 권이 있다. 시집으로 《체중(體重)》 《빛과의 관계》 《달을 몰고 다니는 진흙의 거인》 등이 있다.

각주[편집]

  1. “한국학중앙연구원”. 2014년 9월 1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9월 13일에 확인함. 
  2.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시스템

외부 링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