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소동
金蘇東
출생 1911년 6월 3일(1911-06-03)
일제 강점기 경상북도 상주
사망 1988년 11월 9일(1988-11-09) (77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 영화감독
음악평론가
피아니스트
음반 프로듀서
영화평론가
영화 시나리오 작가
영화제작자
영화 기획가
대학 교수
기업가
활동 기간 1934년 ~ 1988년
종교 불교
학력 한양대학교 대학원 문학박사
부모 김함령(부)
형제자매 누나 1명
형 1명
남동생 김한일(영화감독)
수상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김소동(金蘇東, 1911년 6월 3일 ~ 1988년 11월 9일)은 대한민국영화감독대학 교수이다.

생애[편집]

그의 본관(관향)함창(咸昌)이고 호(號)는 동파(東坡)이며 경상북도 상주 출생이다.

1934년 서양고전음악평론가 첫 등단을 한 그는 이듬해 1935년 피아니스트 데뷔에 이어 같은 해 1935년 음반 프로듀서 데뷔하는 등 잠시 피아니스트 겸 음반 프로듀서 활약하다가 1943년에는 영화평론가 등단하였으며 광복이 도래한지 1년이 지난 1946년 《모란등기(牡丹登記)》로 영화감독 데뷔하였다. 1956년 《왕자호동(王子好童)과 낙랑공주(樂浪公主)》, 1957년 《아리랑》, 1958년 《돈》, 《오! 내 고향》 등을 발표했다.[1]

그의 작품 가운데 사극 작품을 제외한 그의 작품 세계는 늘 농촌을 무대로 하고 있으며, 도회지의 모순된 상황이나 위선 따위를 풍자 내지 고발하고 있다. 특히 《돈》에서는 이러한 비판 의식이 잘 부각되었으며, 제2회 영화평론가협회상을 받았다.[1]

소속[편집]

학력[편집]

각주[편집]

  1. 예술·스포츠·취미/영화/영화의 감상/한국영화의 감독과 작품/김소동, 《글로벌 세계 대백과》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