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문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그리스 문학 또는 희랍 문학(希臘文學)은 그리스어로 창작된 구비 문학과 기록 문학 전반을 일컫는다.

그리스 문학의 특징으로는 기원전 7세기경의 호메로스부터 시작하여 현재까지 지속된 오랜 역사를 들 수 있다. 스물 여덟 세기 가까이 걸쳐 그리스어는 계속 변화하였으며 그리스 문학 역시 이 언어 변화에 심히 영향을 받았으나, 그럼에도 그리스 문학은 시대에 의하여 단절되지 않은 하나의 연속적인 문학으로 취급받는다.

처음에는 구비 문학에서 출발한 고대 그리스 문학은 두 서사시, 《일리아스》와 《오디세이아》가 첫 기록 문학으로 남겨진 이후 급속도로 발전하기 시작하였다. 고전 시기, 즉 기원전 6세기와 5세기 무렵에 저술된 작품은 이후 세기의 그리스 문학뿐만 아니라 라틴 문학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

고대 이후, 그리스 문학은 비잔티움 제국의 문학으로 그 맥을 이어나갔다. 이후 오스만 튀르크가 비잔티움 제국을 정복하자, 그리스 민중 작품과 익명의 작품을 모으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1821년 혁명으로 그리스 문학은 부흥하기 시작하였으니, 이 시기를 현대 그리스 문학의 기점으로 친다. 20세기의 그리스 문학으로는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두 그리스 작가, 요르기오스 세페리스오디세아스 엘리티스가 유명하다.

고대 그리스 문학[편집]

고대 그리스 문학은 세계 문학사에서 가장 중요하고 융성한 문학 중 하나로 여겨진다. 고대 그리스 문학은 일반적으로 기원전 7세기부터 서기 6세기까지의 그리스 문학을 일컫는다.

고졸기 그리스 문학[편집]

고전기 그리스 문학[편집]

기원전 5세기와 4세기의 작가로는 위대한 비극 시인들(아이스퀼로스, 소포클레스, 에우리피데스), 희극 작가 아리스토파네스, 철학자 플라톤을 들 수 있는데, 이뿐 아니라 소피스테스, 데모크리토스레우키포스 같은 "소크라테스 이전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 아티카의 연설가들(뤼시아스, 이소크라테스, 데모스테네스 등), 헤로도토스, 투키디데스, 크세노폰 등의 작가군 역시 이 시기에 속한다.

헬레니즘 시대의 그리스 문학[편집]

로마 시대의 그리스 문학[편집]

후기 고대 그리스 문학[편집]

비잔티움 문학[편집]

비잔티움 문학은 튀르크족이 콘스탄티노폴리스를 함락한 1453년까지 배출된 그리스 문학을 일컫는다. 비잔티움 시기의 주요 작가로는 프로코피오스, 요하네스 조나라스, 콘스탄티노스 7세 포르피로옌니토스, 콘스탄티노폴리스 총대주교 포티오스 1세, 플라누데스, 안나 콤니니, 게미스토스 플레톤 등을 들 수 있다.

튀르크 점령기[편집]

근대 그리스 문학[편집]

근대 그리스 문학[편집]

오스만 터키의 압제하에 있었던 그리스에서는 18세기 말에서 19세기에 걸쳐 독립운동의 조직화와 거의 때를 같이하여 근대문학이 대두했다. 그 중심이 된 것은 민중의 독립투쟁을 노래한 디오니시오스 솔로모스(Διονύσιος Σολωμός, 1798-1857)를 비롯한 그리스 서안의 이오니아 제도 출신의 시인들로서 이들은 민요 속에서 살아 있는 언어를 찾아내어 문학용어에의 승화를 시도했다. 일상언어에서 동떨어진 고풍의 순정어(純正語)를 배제하고 구어인 민중어를 전파시키려는 솔로모스 등의 노력은 그 후 고전과의 유대를 중시하는 보수파의 저항에 부딪쳐 한때 좌절되나 이오아니스 프시카리스(Γιάννης Ψυχάρης, 1854-1929)가 나타나 언어학적 견지에서 민중어의 정당성을 주장하기에 이르러 겨우 민중어의 지위가 확립됐다. 산문작가로는 단편에 뛰어난 알렉산드로스 파파디아만티스(Αλέξανδρος Παπαδιαμάντης, 1851-1911), 제1차 세계대전 후의 반전 작품 <묘지에서의 생활(Η ζωή εν τάφω)>(1924)로 각광을 받은 스트라티스 미리빌리스(Στράτης Μυριβήλης, 1892- 1969), 아테네의 시민사회 등을 묘사한 여러 희곡 및 소설로 후세에 큰 영향을 끼친 그레고리오스 크세노풀로스(1867-1951) 등이 유명하다. 시인으로서는 서정시의 기교에 뛰어나고 문예비평의 영역에서도 활약하여 그리스 국민의 정신적 지도자로서 이름이 높았던 코스티스 팔라마스(Κωστής Παλαμάς, 1859-1943), 알렉산드리아에 살았기 때문에 본국의 국어문제에 구애되지 않고 독자적 입장에서 헬레니즘, 비잔틴 문화의 성쇠를 노래한 콘스탄티노스 카바피스(Κωνσταντίνος Καβάφης, 1863-1933), 신화적 종교관을 제시한 시켈리아노스(Άγγελος Σικελιανός, 1884-1951), 서구 현대시의 영향을 받으면서 현대 그리스를 뒤덮는 지난 날의 영광의 중후성을 다루어 1963년 노벨상을 받은 요르기오스 세페리스(1900-1971) 등을 들 수 있다. 그러나 근대 그리스의 작가들은 일반적으로 지방색을 탈피하지 못하고 있으며, 외국에서도 널리 읽혀지고 있는 작가로는 시인이자 소설가인 카잔자키스뿐이다.

카잔자키스[편집]

니코스 카잔차키스 (1885-1957)는 그리스 시인·소설가. 크레타섬 이라크리온에서 태어나 아테네와 파리에서 법학과 철학을 배웠다. 인간의 참된 자유란 어떤 것인가에 관해 평생을 두고 탐구했다. 호메로스의 제재(題材)를 빌어 자신의 영혼의 편력을 묘사한 <오디세이아>(1938)가 대표작품이다. <그리스인 조르바>, 소아시아에서 추방되는 그리스인의 고난을 그린 <최후의 유혹>(1953) 등과 같은 소설도 유명하다. 그 밖에 희곡·기행문·번역작품도 많다.

그리스인 조르바[편집]

그리스인 조르바 (1947)는 카잔자키스의 소설. 줄거리는 단순한 것으로 책벌레인 ‘나’가 크레타섬에서 조그마한 광산일을 돕는 가운데 현장감독인 조르바라는 자연인과의 접촉을 통해 기성 도덕 및 상식이 하잘 것 없다는 사실을 통감하고 진실로 인간다운 생활을 배우게 된다는 이야기이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