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텐베르크 불연속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지진파를 사용한 지구 내부의 지도화
지구의 내부구조

구텐베르크 불연속면맨틀과 핵사이의 경계를 나타내는 불연속면이다. 줄여서 구텐베르크면이라고도 한다.[1]

발견[편집]

1914년 독일의 지구과학자 베노 구텐베르크진앙에서 각거리 103도 내에서 P파와 S파가 모두 관측되지만 진앙으로부터 각거리 103도에서 142도 사이에서는 P파와 S 파가 도달하지 않고 미약한 P 파만 관측된다는 사실을 발견하였다.[2] 이때 103도에서 142도 사이의 지역을 특정 진앙에 대해 암영대라 한다. 암영대는 지하 2900km 깊이에 불연속면이 존재하기 때문에 P 파가 크게 굴절하여 각거리 142도 이상인 지역으로는 전파되고 S파는 전파되지 못하기 때문에 나타난다. 구텐베르크는 이 사실에서 이 불연속면 아래의 물질은 S파가 통과하지 못하는 액체 상태라는 것을 알아 내었다.[1]

각주[편집]

  1. “구텐베르크불연속면”. 두산백과. 2021년 3월 19일에 확인함. 
  2. Dziewonski, Adam M.; Anderson, Don L. (1981년 6월 1일). “Preliminary reference Earth model”. 《Physics of the Earth and Planetary Interiors》 (영어) 25 (4): 297–356. Bibcode:1981PEPI...25..297D. doi:10.1016/0031-9201(81)90046-7. ISSN 0031-9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