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만 불연속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지진파를 사용한 지구 내부의 지도화
지구의 내부구조

레만 불연속면은 지구의 내핵외핵 사이의 불연속면을 말한다. 줄여서 레만면이라고도 한다. 핵은 지진계가 발달함에 따라 두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음이 밝혀졌다.

1936년 덴마크 지진학자 잉게 레만뉴질랜드불러 지방 근처에서 발생한 지진 기록을 분석하여 암영대 내의 110도 부근에 약한 P파가 도달하는 것을 발견하여 깊이 5100km 부근에 불연속면이 존재함을 주장하였다. 이것을 근거로 핵은 액체 상태인 외핵과 고체상태의 내핵의 두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들 P파내핵의 표면에서 반사되었거나 굴절되어 온 것으로 설명하였다.

참고로 외핵의 밀도는 9.9~12.2g/cm3이며 내핵의 밀도는 12.8~13.1g/cm3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