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월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구월산(九月山)
높이954m
위치
위치황해남도 은율군 - 안악군
산맥구월산맥

구월산(九月山)은 황해남도 은율군, 삼천군, 안악군, 은천군[1]에 걸쳐 있는 으로 높이 954m이다. 궁홀산, 증산, 아사달산, 삼위산(三危山)[2]이라고도 한다. 구월산맥의 일부에 속한다.

개요[편집]

산의 이름은 태음력의 9월에서 유래되었는데 특별하게 이 달 중에 아름답게 보이기 때문이다.[출처 필요] 주요 봉우리들은 주가봉·단군봉·인황봉 등 909개 봉이라 전해지는 수많은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으며, 최고봉은 사왕봉으로 954m이다. 백두산, 묘향산, 금강산, 칠보산, 지리산과 함께 한반도의 명산 가운데 하나이다.

명승 및 유적[편집]

단군고조선을 평양에 세웠다가 당장경으로 도읍을 옮겼는데, 당장경을 구월산에 비정하는 견해가 있다. 그런 까닭에 부근에는 삼성사(三聖祠), 단군굴 등 단군 관련 유적이 산재(散在)해 있다. 불교 관련 유적으로는 신라 애장왕 때 창건했다는 패엽사(貝葉寺: 6.25전쟁 때 소실)를 비롯하여 월정사·흥률사·낙산사·달마사 등 많은 절이 있다. 한편 최고봉인 사황봉에는 과거 황해도 5대(大) 산성의 하나이며 둘레가 4km에 달하는 구월산성의 옛터가 있다. 옛날에는 군기와 군량을 보관하는 창고가 있었다. 그 밖에 유명한 청자기를 굽던 고려 요지(窯地)와 아름다운 오경루(五更樓)가 있다.

산중에는 용연폭포를 비롯하여 수많은 폭포가 있고 부연(釜淵)·마연(馬淵)·요연(腰淵) 등 산수의 절경과 7년간의 왕가뭄에도 마르지 않는다는 석담(石潭)·고요연(高腰淵) 등이 있다. 또 신라 때 발견되었다는 달천온천이 있다.

관광[편집]

북한의 여름 휴양지가 대부분 구월산에 위치해 있다.[출처 필요] 구월산은 공기가 맑고 경치가 황홀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당국에서 자연보호구역으로 지정되었다.인용 오류: <ref> 태그를 닫는 </ref> 태그가 없습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각주[편집]

  1. 광복 당시 황해도 은율군, 안악군, 신천군
  2. “삼국유사 주석보기”. ≪제왕운기(帝王韻紀)≫의 주와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권42 문화현 산천 구월산조에서는 구월산, 즉 아사달산의 다른 이름 중 하나로 삼위(三危)를 들고 있다.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