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구걸(한국 한자求乞)은 이나 , 물건 따위를 거저 달라고 비는 일을 뜻한다. 거지는 가난해서 남에게 빌어먹고 사는 사람으로, 을 영위하는데 기본적으로 필요한 , , 를 스스로 힘으로 해결하지 못한다. 경제적으로나 신분적으로 사회에서 최하위 계층에 속하므로, 정상적인 가정을 이루지 못하고 사람 들에게 무능하고 모자란 인간으로 인식되어 천대와 멸시를 받는 경우가 많다.[1]

2008년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구걸하는 여자 아이

문화[편집]

이슬람에서는 노동 능력이 있는 사람이 노동을 하지 않고 구걸을 하는 것을 하람으로 보고 있으나 절박한 상황에서의 구걸은 정부나 타인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은 있을 수 있다고 본다.[2]


각주[편집]

  1. 윤길남 (2003). “거지 설화 연구”. 《전북대학교 교육대학원》 (학위논문(석사)). 
  2. Yusuf, Al-Qardawi (2011년 6월 30일). 《이슬람의 허용과 금기》 1판. 서울: 세창출판사. 148쪽. ISBN 978-89-8411-337-4 04210 |isbn= 값 확인 필요: length (도움말).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