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낙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곽낙원(郭樂園, 1859년 2월 26일 ~ 1939년 4월 26일)은 구한말, 일제 강점기의 독립운동가이자 민족운동가이다. 본관봉산(鳳山)이다.

생애[편집]

백범 김구의 어머니로 황해도 장연에서 태어났다. 삼각혼이라는 황해도 전통적 겹사돈 혼례 풍습에 따라 자기 집안 친정 올케(오라비의 처)에게 친정 종형부(사촌 언니 남편)의 6촌 아우가 되는 김순영에게 시집왔다. 김순영의 부인으로 아들 김구를 성장시키는 데 헌신적인 노력을 하였다. 《천자문》을 가르치고 《동몽선습》·《사서삼경》 등을 읽혔다. 그 뒤 아들 김구의 옥바라지에 힘썼으며, 후에 중국으로 망명, 82세로 중경에서 인후염과 폐병 등의 합병증으로 병원에 입원했으나 치료하지 못하고 생을 마쳤다. 1992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국립대전현충원 애국지사묘역에 안장되었다.

관련 항목[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