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테말라 매독 실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공공사업진흥국의 매독예방 포스터. 1940년경 발행.

과테말라 매독 실험(Guatemala syphilis experiment)은 미국이 주도하여 1946년에서 1948년까지 과테말라에서 수행한 인체실험이다. 의사들은 과테말라 군인, 매춘부, 죄수, 정신병자들에게 매독을 비롯한 성병을 감염시키면서 피험자들에게 그 사실을 은폐했다. 실험 결과 최소 83명의 사람들이 사망했다.[1] 2010년 10월, 미국 대통령 버락 오바마가 과테말라 측에 공식적인 사과를 표명했다.

[편집]

  1. “Guatemalans 'died' in 1940s US syphilis study”. BBC News. 2011년 8월 29일. 2011년 8월 2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