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선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auteur.png
공선옥
공선옥 사인.JPG
출생 1963년
전라남도 곡성군
직업 작가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장르 소설
대표작 《피어라 수선화》
《명랑한 밤길》
수상내역 2005년 올해의 예술상
2009년 제17회 오영수문학상
종교 천주교(세례명 : 마리아 막달레나)[1]

공선옥(孔善玉[2], 1963년~ )은 대한민국소설가이다.

[편집]

1964년전라남도 곡성에서 태어났으며, 전남대학교 국문과를 중퇴했다.

1991년창작과비평》 겨울호에 중편 〈씨앗불〉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작가로서 소외된 사람들의 모습과 가난의 문제를 현실적으로 다뤄왔다.[3] 벼랑 끝에 내몰린 여성을 포함한 사회적 약자들에게 깊은 애정을 가지고 그들의 힘겨운 삶을 생동감 넘치는 활달한 문체로 핍진하게 그린다는 평[4] 을 받는다.

2009년 6월 16일‘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여성선언’에 참여했다.[5]

작품[편집]

소설집[편집]

산문집[편집]

동화[편집]

평전[편집]

수상 경력[편집]

각주[편집]

  1. 곽승한 기자. “소설가 공선옥, 이주노동자 아픔 그린 어린이 동화 '울지마 샨타' 내”. 가톨릭신문. 
  2. 김민아 (1994년 11월 12일). “「피어라 수선화」 첫 창작집 출간 孔善玉(공선옥)씨”. 《경향신문》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 2016년 2월 10일에 확인함. 
  3. 이영경 (2009년 5월 28일). “80년 광주, 스무살 꽃잎들의 초상 … ‘내가 가장 예뻤을 때’”. 경향신문. 2009년 7월 1일에 확인함. 
  4. 김주영 (2009년 6월 8일). “작가가 뽑은 작가의 책 (21) 김주영 → 공선옥 『명랑한 밤길』”. 중앙일보. 2009년 7월 1일에 확인함. 
  5. 손기영 (2009년 6월 16일). “여성계 2009명, ‘여성선언’ 발표 - MB악법 철회, 여성생존권 보장 요구…“민주주의, 인권 되찾자””. 레디앙. 2009년 7월 1일에 확인함. 
  6. 배정옥 (2008년 5월 13일). “공선옥 작품, 백신애 문학상 선정 - 17일 문학상 시상식과 백신애문학비 제막식”. 영천인터넷. 2009년 7월 1일에 확인함. 
  7. “가톨릭문학상에 김종철·공선옥씨”. 한겨레신문. 2008년 4월 8일. 2009년 7월 1일에 확인함. 
  8. 전용모 (2008년 6월 9일). “‘제17회 오영수문학상’ 공선옥 씨 선정 - 수상작 단편소설 ´명랑한 밤길´”. 데일리안. 2009년 7월 1일에 확인함. 
  9. 이소영 (2009년 7월 29일). “만해문학상 공선옥, 신동엽창작상 김애란 수상 - 공선옥 소설집 ‘나는 죽지않겠다’ 외 1편, 김애란 ‘침이 고인다’ 선정”. 서울문화투데이. 2011년 8월 15일에 확인함. 
  10. 김상훈 (2011년 10월 19일). “제28회 요산문학상 공선옥 소설가 장편 '꽃 같은 시절'. 부산일보. 2011년 10월 2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