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놀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플라스틱 공기 알

공기놀이(문화어: 자갈쥐기)는 공기라고 불리는 놀잇감을 사용하는 한국의 민속놀이이다. 공기는 놀이에 쓰이는 자그마한 크기의 물체를 부르는 말로, 대부분은 작고 비슷한 크기를 지닌 이며, 공장에서 공기놀이를 위해 플라스틱을 이용해 균일한 크기와 무게로 대량 생산한 제품도 있다. 공기놀이는 일반적으로 5개의 공기를 이용하며, 서양의 너클본스(Knucklebones)와 비슷하다.[1]

놀이 방법[편집]

1단[편집]

  1. 공깃돌 5개를 바닥에 뿌린다.
  2. 그 중 하나를 잡는다.
  3. 잡은 것을 던지고, 밑에 있는 한 개의 공깃돌을 잡고 던진 것을 받는다.
  4. 잡은 것을 던지고, 밑에 있는 한 개의 공깃돌을 잡고 던진 것을 받는다.
  5. 이것을 3번 반복한다.

2단[편집]

  1. 공깃돌 5개를 바닥에 뿌린다.
  2. 그 중 하나를 잡는다.
  3. 잡은 것을 던지고, 밑에 있는 두 개의 공깃돌을 잡고 던진 것을 받는다.(다른 공깃돌을 건드리지 않도록 주의한다.) (x2)

3단[편집]

  1. 공깃돌 5개를 바닥에 뿌린다.
  2. 그 중 하나를 잡는다.
  3. 잡은 것을 던지고, 밑에 있는 세 개의 공깃돌을 잡고 던진 것을 받는다.(다른 공깃돌을 건드리지 않도록 주의한다.)
  4. 잡은 것을 던지고, 밑에 있는 나머지 한 개의 공깃돌을 잡고 던진 것을 받는다.

4단[편집]

  1. 5개의 공깃돌을 손에 들고 그 중 하나를 공중에 던진다.
    1. 그 순간에 나머지 네 개를 바닥에 놓고 던진 것을 받는다.
  2. 손에 들린 하나를 던지고 바닥에 있는 네 개를 잡는다.
    1. 그 순간 던진 것을 받는다.

꺾기[편집]

  1. 손바닥에서 위로 던져 손등위에 공기알 1-5개를 올리고 그것을 받는다. 다 못 잡거나 손등 위에 하나라도 올리지 못하면 무효. 다른사람의 차례가 된다. 단, 자신 차례에는 꺾기를 하면 된다.

점수 계산법[편집]

공기놀이에서 점수는 일반적으로 다섯 번째 단계에서 손등으로 몇 개의 공기를 받는가로 정하게 된다. 따라서 다섯 번째 단계를 성공적으로 완수했을 경우, 공기의 개수에 따라 1-5점을 얻게 되며[2][3], 이렇게 점수를 쌓아가며 목표 점수에 먼저 다다르는 사람이 이기게 된다. 때로는 복잡한 요구 조건을 내거는 경우가 있다.

여러가지 규칙[편집]

이 내용은 일부 한정된 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 백두산: 던진 공기가 머리 높이보다 더 높이 올라가는 것.
  • 천재공기: 공기놀이의 기본 규칙과 같지만 공기알을 던질때 자신 손에 있는 공기알을 다 던지고 다 받는다.
  • 마네키네코 공기 (줄여서 마네 공기라고도 함): 공기놀이의 기본 규칙과 같지만 공기알을 던지고 받을 때 위에서 아래로 내려 치듯이 잡는다. 마치 일본 상징인 마네키네코가 팔을 움직이는 것과 비슷해 이름이 붙여졌다.

각주[편집]

  1. “두산백과 공기놀이 항목”. 두산백과. 
  2. 단, 아무것도 잡지 못하면 기회권은 상대에게로 넘어간다.
  3. 손등에 올려진 공기알을 모두 잡지 못할 시, 이것은 무효가 되며 상대에게 기회가 넘어간다. 단, 자신의 차례가 돌아왔을 때 다시 꺾기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