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행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경행기》(經行記)는 중국 (唐)나라의 두환(杜環)이 지은 견문 기록이다.

두환은 당 현종(玄宗) 천보(天寶) 10년(751년) 7월, 당의 우우림대장군(右羽林大將軍) 고선지(高仙芝)가 이끈 당군이 압바스 왕조와 충돌했던 탈라스 전투에서 대패하고, 포로로써 끌려갔다. 이후 대종(代宗) 보응(寶應) 원년(762년)에야 두환은 고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고, 상선을 얻어 타고 뱃길로 당의 광주(廣州)로 들어왔다. 이후 고국으로 돌아오기까지 두환은 당시 이슬람 세력이 장악하고 있던 중앙아시아, 서아시아지중해 등지를 10년 넘게 떠돌았고, 아프리카모로코까지 도달한 최초의 중국인이 되었다. 그는 자신이 머나먼 서쪽에서 떠돌며 보고 체험한 것들을 글로 풀어냈다. 마침 그는 《통전》(通典)의 저자로 알려진 두우(杜佑)의 집안 조카였다. 두우는 그가 엮은 《통전》에서 다음와 같이 기술했다. "조카인 환은 진서절도사(鎭書節度使) 고선지를 따라 서쪽으로 갔다가, 천보 10재에 서해에 이르렀고, 보응 초에 장삿배를 따라 광주로 돌아와, 《경행기》를 저술하였다[族子環隨鎭西節度使高仙芝西征, 天寶十載至西海, 寶應初因賈商船舶自廣州而回, 著經行記]."

《경행기》의 원본은 남아 있지 않다. 다만 그의 집안 숙부였던 두우가 지은 《통전》 권191의 서계총서(西戎總序), 같은 책 권193의 대식전(大食傳)과 변방전(邊防典) 속에 인용된 형태로 그 일부분이 전해진다.

내용[편집]

왕궈웨이(王國維)에 의해 교정된 명가정본(明嘉靖本) 《통전》에는 책 속에 인용된 경행기의 원문들을 모아 엮은 《고행기교록》(古行記校錄)이 실려 있다.

《경행기》에는 발한라국(拔汗那國, 페르가나 분지), 강국(康國, 사마르칸트), 사자국(獅子國, 스리랑카), 불름국(拂菻國, 비잔티움 제국), 마린국(摩鄰國, 마그레브), 발살라국(勃薩羅國, 바스라), 대식국(大食國, 아라비아), 대진국(大秦國, 로마 제국), 파사국(波斯國, 페르시아 제국), 석국(石國, 타슈켄트), 쇄엽국(碎葉國, 키르기즈스탄), 말록국(末祿國, 투르크메니스탄), 점국(苫國, 시리아) 등 모두 13개국이 서술되어 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