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일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경성일보》(일본어: 京城日報 (けいじょうにっぽう) 게이조닛보[*])는 대한제국 말기부터 일제 강점기 동안 발행된 신문이다.

개요[편집]

경성일보 사옥

1906년 9월에 이토 히로부미한성신보와 대동신보를 합병하여 통감부 기관지로 창간하였다. 초기에는 국한문판과 일본어판을 병행하여 발행하였으나, 1907년 4월부터 국한문판을 폐지하였다.

1910년 한일 병합 조약이 체결된 뒤에는 통감부가 조선총독부 체제로 바뀌면서 총독부 기관지로 변경되었다.[1] 총독부는 《대한매일신보》를 《매일신보》로 개편한 뒤 《경성일보》 자매지로 발행하였다. 매일신보는 1938년에 경성일보에서 분리되어 독립된 주식회사가 되었다.

태평양 전쟁 종전 직후에도 발행하다가 1945년 10월 31일자를 마지막으로 폐간되었다.

성격[편집]

경성일보는 통감부와 총독부의 기관지이며 일본어로 발행되었으므로 친일적인 성격이 강한 관제 매체였다. 사장의 임명 등 인사 및 운영을 총독부가 주관하였다.

조선일보동아일보 등 민간지에 비해 규모가 방대하고 영향력도 그만큼 컸다고 평가된다.[2] 일제 강점기 동안 일본인을 포함한 친일파 인물들은 주로 경성일보를 구독했다는 분석이 있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강준만 (2007년 11월 19일). 《한국 근대사 산책 4 (개화기편, 러일전쟁에서 한국군 해산까지)》. 서울: 인물과사상사. 257쪽쪽. ISBN 9788959060740. 
  2. 이한수 (2005년 5월 13일). '친일' 매일신보·경성일보 대해부”. 조선일보. 2008년 9월 14일에 확인함. 
  3. 한홍구 (2003년 6월 26일). 〈일제시대엔 떼먹고 변명 안 했다〉. 《대한민국사 2 (아리랑 김산에서 월남 김상사까지)》. 서울: 한겨레출판사. ISBN 89843109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