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거울에 비친 꽃병.

거울물체의 모양을 비추어 보는 도구이다. 일반적으로 투명한 유리 뒤쪽에 아말감을 바르고 그 위에 습기를 막는 연단을 칠해서 만든다.

역사[편집]

인류가 사용한 최초의 거울은 정적인 물이었다.

도구로서의 거울은 오랜 동안 가정용품과 장식용품으로 사용되었다. 옛날에는 , 청동, 의 표면에 매끈하게 광을 내어 사용하다가, 12-13세기 무렵 유리로 만든 거울이 최초로 등장하여 16-17세기에 전유럽에 퍼졌다. 2개의 거울을 90도 각도로 붙이면 사물을 있는 그대로 볼 수 있다.

왜곡과 굴절[편집]

평면보다 더 많은 빛의 정보를 담아내는 볼록거울

거울도 인간등 척추동물이 시각을 담당하는 망막시신경의 구조에의한 해상력을 갖듯이 빛의 입사각을 반영하는 투영체가 그 표면에 결정되는 원리를 갖고있다. 이러한 투영체는 거울의 특성상 대칭으로 반사하는 특징을 갖기도 하늗데 한편 오목한 표면과 볼록한 표면 그리고 평면의 표면등 그 거울의 표면의 물리적 성질은 확대,축소,대칭등 왜곡과 굴절의 특수한 반사를 유도할수있다. 특히 볼록거울은 이쪽과 저쪽의 모습을 모두 보여줄수있어서 보다 많은 정보를 담을수있기에 길모퉁이의 안전 반사거울로도 많이 이용된다. 이와는 반대로 오목거울은 빛을 모아줄때도 사용되는데 오래전 부터 고대에서는 이를 이용한 올림픽 성화를 위한 점화에도 이러한 원리를 사용해왔다.

무한 거울[편집]

또한 이와는 달리 거울과 거울을 서로 비춤으로써 무한하게 뻗어가는 공간감을 빛을 이용하여 그 거울 표면에 결상(結像)하게 할수도 있다.[1] 이 경우 거울은 무한반복으로 상대편 거울을 반사하여 상을 만들게 되는데 이러한 현상으로 터널속처럼보이는 무한 반사를 볼수있다.

Infinity-mirror-woman.jpg
2개 이상의 거울이 만들어 내는 무한 반사에 의한 터널현상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참고[편집]

  1. 우리말샘 - 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