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오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백만년전
제4기 플라이스토세 젤라절 이후
신제3기 플리오세 피아첸츠절 2.588–3.600
잔클레절 3.600–5.332
마이오세 메시나절 5.332–7.246
토르토나절 7.246–11.608
세라발레절 11.608–13.65
랑에절 13.65–15.97
부르디갈라절 15.97–20.43
아키텐절 20.43–23.03
고제3기 올리고세 하트절 이전
IUGS에 따른 지질 시대 구분. 2009년 7월 기준.

플리오세(Pliocene)는 지리적인 시간으로, 약 533만년 전부터 258만년 전까지의 지질 시대를 말한다.[1] 선신세(鮮新世)라고도 한다.

2009년 IUGS는 플리오세의 끝나는 시기를 기존의 180만년에서 258만년으로 정정했다.

플리오세는 신생대신신생기마이오세 다음의 두 번째 시기이다. 플리오세다음으로는 플라이스토세가 이어진다.

플리오세라는 이름은 찰스 라이엘 경에 의해 이름지어졌다. 그 이름은 그리이스어인 πλεῖον (pleion, "more")와 καινός (kainos, "new")가 합성된 말이며, "새 시대의 연속"이라는 의미이다. 원래 현대의 해양 연체동물군을 언급하는 말이다.

이 시기에는 파나마 지협이 형성되어 히말라야 산맥의 상승이 격렬해졌다.

세부 분류[편집]

기후[편집]

기후는 한랭화되었고, 남극 대륙중신세보다 한층 더 빙상을 확대하고 있었다. 북반구의 빙상의 발달도 이 시대에 이미 시작되어 있었다.

생물[편집]

현대의 동물상으로 연결되는 것이 거의 출현하고 있다. 인류의 조상은 이 시대에 탄생했다. 남미 대륙이 북미 대륙에 연결되어, 많은 생물이 두 대륙간 왕래가 가능하게 되었다. 이것으로 북미의 생물과의 생존 경쟁에 노출된 남미 원산의 생물은 쇠퇴하여, 멸종된 것도 많았다.

주석[편집]

  1. 2009년 지질학적 시간 참조
  2. mya、m.y.a.는 million years ago의 약자로 백만년 전을 뜻함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