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셉 스미스 주니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조지프 스미스 2세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뉴욕 주 맨체스터에 있던 조셉 스미스 가족의 농장

조셉 스미스 주니어(Joseph Smith, Jr., 1805년 12월 23일 ~ 1844년 6월 27일)는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의 초대 회장이다. 후기성도 교회는 그를 선지자로 여긴다. 하나님으로부터 수많은 계시를 받았다고 하며, 몰몬경, 교리와 성약, 값진 진주 등의 경전을 출판하였다.

생애[편집]

조셉 스미스 주니어는 가난한 농부인 조셉 스미스 시니어와 루시 맥 스미스의 슬하에 1805년 버몬트 주 샤론에서 9자녀 가운데 3째 아들로 태어났다. 그 후 그의 부모가 이사하여 뉴욕 주 맨체스터에서 살게 되었다.

그의 나이 14살이 되었을 때, 그 지방에서 일어난 열렬한 종교 부흥운동에 의한 심각한 종파적 분쟁으로 인해 고민하다가 어느 교회에 가입해야 할지를 알기 위해 마을에 있는 숲속에 들어가 기도하던 중에 찬란한 빛기둥이 하늘에서 내려오고 그 가운데 나타나신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가 공중에 서 계시는 모습을 시현으로 보았고 말씀을 들었는데, 이를 첫 번째 시현이라고 하며 1820년 이른 봄에 있었다고 한다.

그는 이 시현을 통해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께서 오늘날에도 살아계신다는 진리를 명백히 알게 되었고, 당시 어느 교회에도 가입할 의무가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으므로 다만, 기다리면 된다고 믿었다고 한다.

그 뒤 그는 사람들에게 나타나서 1823년 9월 22일 모로나이라는 천사의 계시와 가르침으로 인근의 구모라 언덕에서 지금 모르몬경의 원본인 금판을 발견했다고 주장한다. 그는 1827년 9월 22일 그 금판을 모로나이 천사로부터 인계받아 이를 우림과 둠밈을 사용하여 하나님의 권세로 번역하였다고 설명하였는데, 이를 받아 적은 여러 필기자 중에 전직 교사였던 올리버 카우드리가 가장 많은 몰몬경 기록을 수행하였다. 번역이 끝난 후 금판의 목격자 3명과 다른 목격자 8명이 증인으로 부름받아 이를 보고 만져보아 증언하였고 일생 동안 이를 고수하였다고 한다. 하지만 아직까지 이를 믿지 않는 사람들은 기적으로 나타난 천사의 성역이나 금판에 의문을 제기하며 이를 수용하거나 읽어 보기를 주저하고 있다.

1829년 5월 15일 모르몬경 번역 도중에 영관스런 부활체의 세례자 요한이 하늘로부터 빛 가운데 방문하여 조셉 스미스와 올리버 카우드리에게 하나님의 이름으로 사람의 구원을 위한 복음의식을 합당하게 행할 수 있는 권세와 권능으로서 소신권이라고도 하는 아론 신권을 부여하였다고 한다.

그 달 말경에는 초대 교회의 베드로, 야고보, 요한이 하늘로부터 그들에게 나타나 대신권이라고도 하는 멜기세댁 신권을 안수 성임받았다고 한다.

1830년 3월 27일 모르몬경은 신사이고 농장주였던 마틴 해리스가 농장을 저당잡힌 3,000불의 재정 담보로 초판 5,000부가 출판되었고. 낱권씩의 판매로 출판 수익은 발생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 담보에 대해서는 해리스가 손실을 감당하게 되었다.

조셉 스미스는 아버지의 농장에서 생계를 위해 일하며 성장하였고 정규학교 교육은 불과 몇 개월 밖에 받지 못하여서 모르몬경 번역 당시에는 겨우 읽고 쓸 수 있는 정도의 학력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금판을 번역하는과정에서 익힌 고대언어에대한 이해와 더불어 스스로 공부하여 히브리어, 라틴어, 독일어에 능통하게 되었다고 알려져 있다.

1830년 4월 6일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를 설립하였는데, 그를 중심으로 6명이 설립 등기인으로 참여하였으며 그들은 전원이 기성 교단에 가입된 적이 없었던 사람들이었다고 한다.

활발한 선교 사업으로 교회가 성장하자 일부다처제라는 교리와 종교적 오해, 주번의 정치적 배타주의 때문에 주변의 경계와 핍박이 증대되었으며, 박해를 피해 오하이오 주, 미주리 주, 일리노이 주로 교회 본부를 옮겨다녔다. 1844년 2월에는 러닝 메이트 Sidney Rigdon과 함께 미국 대통령 후보로 출마하기도 했다. 그러나 선거 기일이 다가오기 전에 순교하였다.

Nauvoo Expositor 신문이 창간호에서 후기성도 교회에 극렬히 반대하는 기사를 쓰자 나부(Nauvoo)시의 시장(mayor)이었던 스미스는 언론사의 폐쇄를 직권으로 명령했다. 그런데 이때 집행중에 인쇄기계가 파손되었으며 이에 대한 언론사 측의 고소로 스미스는 카테이지(Carthage) 감옥에 수감되었다가 보석으로 석방되었으나, 다시 이와 무관한 반역죄의 죄목으로 재 고소한 박해자들에 의해 재판받기 위해 감옥에서 대기하였다.

이러한 와중에 그는 자신의 신상 보호를 위해서는 도중에 그곳에서 피신하여야 한다는 계시를 받고서, 미조리주 강을 건너 피신하는 중에 그의 백성들이 그로 인해 핍박받는다는 소식을 아내 엠마 스미스로부터 전갈을 받고, 자신이 돌아가면 죽으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으면서도 "형제들을 위해 죽겠노라"고 하면서, "나는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소와 같으나 내 마음은 여름 아침처럼 고요하도다. 사람들은 나를 잔인한 자들의 손에 죽임을 당하였다 하겠으나, 나는 하나님 앞에서나 사람에게 죄를 짓지 아니하였도다"(교리와 성약 135편)라는 유언을 남기고 감옥으로 다시 들어갔다.

그는 이 사건 이외에도 핍박하는 적대자들로부터 수시로 무고를 당하여 일생동안 약 40여 차례 기소되었었으나 그때 마다 무혐의로 풀려나기를 반복하여 왔었다.

1844년 6월 27일 재판을 기다리던 조셉 스미스와 그 일행 앞으로 얼굴에 타르를 바른 200명 가량의 무장폭도들이 들이닥쳐 총격을 가하여 그는 그의 형 하이람 스미스와 함께 사망하였고, 동료 존 테일러는 총탄 4발을 맞았으나 후에 회복되었으며, 윌리암 리차즈는 다치지 않고 피신하여 그 현장의 증인이 되었다. [1]

존 테일러는 이때 자신과 피를 섞으며 작고한 스미스를 가리켜, 이 지상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제외하고 하나님의 왕국의 사업을 위해 가장 많은 일을 수행한 위대한 하나님의 선지자였다고 선언하였다. 이후 브리검 영이 교회 회장의 지위를 임시 총회의 만장일치 지지로 이어받았다.

주석[편집]

  1. [1]- 교리와성약 135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