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버클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music.png
제프 버클리
Jeff Buckley
기본 정보
본명 제프리 스콧 버클리
Jeffrey Scott Buckley
출생 1966년 11월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 카운티 애너하임
사망 1997년 5월 29일 (30세)
미국 테네시 주 울프강
국적 미국 미국
직업 가수
장르 , 포크, 메탈, 알엔비, 소울
악기 기타
활동 시기 1991년 ~ 1997년
가족 팀 버클리, 메리 귀베르
레이블 콜럼비아 레코드사
관련 활동 갓즈 앤 몬스터즈
웹사이트 공식 사이트

제프 버클리(Jeff Buckley, 1966년 11월 17일~1997년 5월 29일)는 미국싱어송라이터이다. 본명은 제프리 스콧 버클리(Jeffrey Scott Buckley)이며 미국의 포크가수 팀 버클리의 아들이다[1]. 그의 음악은 더 스미스, 레드 제플린니나 시몬, 밴 모리슨과 같은 여러 장르의 가수들에서 영향을 받았으며, 라디오헤드, 뮤즈, 콜드플레이등과 같은 밴드들이 자신들의 보컬이나 연주에 있어 그에게 영향을 받았다고 고백했다.[2].

[편집]

성장[편집]

제프 버클리는 1966년 11월 17일 미국 캘리포니아 오렌지 카운티애너하임에서 클래식 피아니스트 메리 귀베르와 포크 가수 팀 버클리 사이에서 태어났다. 팀과 메리가 미혼인 상태에서 제프가 임신되었는데, 팀은 음악 생활을 계속하기 위해 제프가 태어나기도 전에 이혼하였다. 이후 메리는 재혼하여 제프는 메리와 새 아버지 사이에서 성장했다. 제프 버클리는 양부 밑에서도 별 다른 차별없이 지냈다고 한다. 재혼 후, 제프는 양부의 성을 따 스코티 무어헤드(Scotty Moorhead)로 개명하였다. 제프 버클리는 친부 팀 버클리와 8살 때 팀의 공연 때 재회했다. 며칠간 그와 함께 보냈는데, 이것이 유일한 둘의 만남이었고, 2주 후 팀은 헤로인 과용으로 28세의 나이로 사망하고 말았다. 팀 사후 제프 버클리는 자신의 원래 이름을 되찾아 버클리라는 성을 되찾았다.

그의 양부는 어렸을 때부터 그에게 레드 제플린, 지미 헨드릭스, 더 후, 핑크 플로이드 등을 들려주어 어릴 때부터 음악에 친숙한 삶을 보냈다. 다섯 살 때부터 그의 할머니의 방안에 있는 통기타를 연주하기 시작했다. 그가 갖게 된 첫 번째 앨범은 레드 제플린의 《Physical Graffiti》였으며 하드록 밴드 키스도 좋아했다. 12살 때 가수가 되기로 결심하여 13살 때 전자기타를 선물 받아 연주하기 시작했다. 그 후 고등학교에서 재즈밴드에서 활동하기도 했다. 이 시기에 그는 프로그레시브 록에도 관심을 가졌으며 러쉬, 제네시스, 예스와 같은 밴드들을 좋아했다. 실제로 제프버클리 사후에 발매된 정규 2집에 제프가 커버한 제네시스의 곡 Back In N.Y.C가 실리기도 했다. 이후 헐리우드의 뮤지션스 인스티튜트에서 음악을 배웠다[3].

음악 활동[편집]

제프 버클리가 학교를 졸업한 후, 라이브 카페에서 공연을 하며 여러 장르의 밴드 내에서 기타를 쳤으며 코러스를 맡기도 했다. 1990년뉴욕으로 건너갔으나 음악가로서의 기회를 잡지 못했다. 그러던 중 그는 파키스탄의 종교 음악 장르인 카왈리를 접하게 되었고 파키스탄의 가수 누스랏 파테 알리 칸도 알게 되었다. 제프 버클리는 그의 열렬한 팬이 되었으며 카페 시네에서 공연하던 때에도 그의 곡을 자주 불렀다. 같은 시기 제프는 블루스 가수 로버트 존슨과 하드코어 펑크 밴드 배드 브레인즈에도 흥미를 가졌다. 그해 9월 그는 아버지인 팀 버클리의 전 매니저였던 허브 코헨이 그의 곡들의 데모 테이프 녹음을 도와주게 되자 다시 로스앤젤레스로 돌아갔다. 데모 테이프에는 총 4개의 곡이 수록되었는데, 〈Eternal Life〉, 〈Unforgiven〉(〈Last Goodbye〉로 곡명이 바뀜), 〈Strawberry Street〉(《Grace Legacy Edition》에 수록된 버전과 다름), 〈radio〉가 수록되었다. 1991년, 뉴욕 세인트 앤 교회에서 팀 버클리의 추도 행사 때 팀의 노래를 부르며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다. 뉴욕에서 생활하면서 기타리스트 게리 루카스(Gary Lucas)와 함께 갓즈 앤 몬스터즈(Gods and Monsters)를 결성하여 잠깐 활동하기도 했다. 둘 사이의 이견으로 그룹이 해체된 후, 제프는 솔로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뉴욕 맨하탄이스트빌리지에 있던 음악카페 시네(Sin-é)에서 여러 가수들의 곡을 부르면서 유명해지기 시작했고, 당시 관심을 가지고 있던 콜럼비아 레코드사와 계약하고 솔로로 데뷔하였다.

제프는 세션 멤버들과 밴드를 조직하여 라이브와 음반 작업에 돌입했다. 베이스는 믹 그론달, 기타에 마이클 타이, 드럼은 멧 존슨이 맡았다. 1994년, 제프는 첫 음반인 《Grace》를 발매하였고, 음반을 홍보하기 위해 약 2년간 미국, 오스트레일리아, 유럽, 일본 등에서 공연을 했다.

사망[편집]

1997년, 제프 버클리는 2집 앨범에 들어갈 곡을 녹음하기 위해 테네시 주멤피스에서 준비를 시작했다. 5월 29일, 밴드 멤버들이 뉴욕에서 오는 사이에 레드 제플린의 〈Whole Lotta Love〉를 부르며 울프 강에서 수영을 하던 중, 인근에서 항해하던 예인선에 휩쓸려 실종되었다. 결국 5일 후인 6월 4일에 강에서 익사한 채로 발견되었다. 그 뒤 1998년, 메리는 그의 두 번째 음반 샘플곡과 녹음된 라이브곡을 추려 2집 앨범인 《Sketches for My Sweetheart the Drunk》를 발매하였다.

사후 멤피스 동물원 수마트라 호랑이 구역에 안장되었으며 1998년 9월 18일, 그 자리에 제프 버클리의 추모판이 마련되었다. 제프 버클리가 멤피스 동물원을 걷는 것을 좋아했으며, 동물들 중 특히 호랑이를 좋아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평가[편집]

지미 페이지, 로버트 플랜트 등은 그에게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특히 지미 페이지는 “최근 20년간 최고의 보컬리스트”라는 칭찬까지 하였다. 또한 제프 버클리가 부른 〈Hallelujah〉의 원곡 가수인 레너드 코헨과 그의 노래를 편곡해서 불렀던 U2보노 등은 제프 버클리의 노래가 자신들의 노래보다 더 출중하다고도 하였다. 브릿 팝의 선구자인 라디오헤드톰 요크는 그에게서 영향받았음을 인정하였고, 뮤즈매튜 벨라미는 톰 요크보다 제프 버클리가 자신에게 더 큰 영향을 주었다고 말하였다[4].

영화화[편집]

브래드 피트가 요절한 부자(父子) 뮤지션 팀 버클리와 제프 버클리를 다룬 영화를 제작하려 하였으나, 제프의 어머니인 메리 귀베르의 “나 죽고 나서나 만들라”라는 답 때문에 결국 되지 못하였다. 2003년, 제프 버클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인 《어메이징 그레이스:제프 버클리》(Amazing Grace:JEFF BUCKLEY)가 개봉되었고, 이 영화는 여러 영화제에서 수상하었다.

그러나 이후 계속해서 제프 버클리에 대한 영화의 제작설이 나왔고, 2011년에 제프 버클리를 다룬 제목 미정의 영화의 제작이 예고되었다. 제프 버클리의 모친 메리 귀베르의 인정을 받은 유일한 전기 영화로 제프 버클리와 관련된 모든 미디어와 컨텐츠를 독점 사용하여 영화에 수록할 수 있게 되었다. 감독으로는 제이크 스콧, 각본은 라이언 자페가 내정되었다. 주연으로는 브로드웨이 뮤지컬스파이더맨: 턴 오프 더 다크》의 주인공이자 인디계에서 활동 중인 배우 리브 카니로 정해졌다. 이 외에도 《팀 버클리로부터의 인사》와 《퓨어 드롭》 등의 영화도 제프 버클리를 다룰 것으로 예고한 상태이다.

음반[편집]

정규 음반[편집]

컴필레이션 음반[편집]

라이브 음반[편집]

싱글 음반[편집]

참여 음반, 싱글[편집]

기타 음반[편집]

DVD[편집]

뮤직비디오[편집]

주석[편집]

  1. 제프 버클리는 생전에 자신이 아버지의 후광을 입고 데뷔한 뮤지션으로 비쳐지길 거부했다고 한다. 태어나기도 전에 자신을 버리고 이혼하였기 때문에 어릴 때부터 아버지를 친근히 바라보지는 않았다. 시카고 공연 중 관중이 팀 버클리를 언급하자 "꺼져!(just fuck off!)"라는 욕을했다는 일화가 있을 정도이다.
  2. 뮤즈음악사
  3. 롤링 스톤지에서 제프 버클리는 뮤지션스 인스티튜트에서의 수학이 가장 큰 시간 낭비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후에 그는 더블 테이크지에서 뮤지션스 인스티튜트에서 음악 이론을 배운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했다.
  4. 뮤즈의 첫 음반 《Showbiz》는 라디오헤드와 상당히 비슷하다는 혹평까지 들었을 정도로 뮤즈는 톰 요크의 음악성에 큰 영향을 받았다.
  5. 제프 버클리의 음반 《Grace Legacy Edition》 수록곡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