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롬 데이비드 샐린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J. D. Salinger
출생 1919년 1월 1일(1919-01-01)
뉴욕,
미국
사망 2010년 1월 27일 (91세)[1]
뉴햄프셔 주 코니쉬
미국[1]
직업 작가
주요 작품 호밀밭의 파수꾼》 (1951)
아홉가지 이야기》 (1953)
《Seymour: An Introduction》 (1963)
종교 유대교
서명
Jd salinger signature.png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Jerome David Salinger, 1919년 1월 1일~2010년 1월 27일)는 32세 때 쓴 대표작 《호밀밭의 파수꾼》으로 유명한 미국작가이다.

경력[편집]

문학활동[편집]

뉴욕시 맨해튼에서 자란 그는 중 고등학교 시절부터 단편을 쓰기 시작하였다. 몇몇 단편들은 그가 2차대전에 참전하기 전 1940년 초에 출판되기도 하였다. 1936년뉴욕 대학교에 입학하였으나 다음 해에 중퇴하였다. 1939년컬럼비아 대학교 창작문학 과정에 입학하여 휘트 버넷이 가르치는 야간 수업을 수강하였다. 제2차 세계대전 중이던 1942년 봄에는 군대에 징병되어 노르망디 상륙 작전에 참가하였다.

그는 1948년뉴요커》에 《바나나피시를 위한 완벽한 날》을 출판한다. 그의 후속 작품의 발상지가 된 이 단편은 당시 비평가들로부터 호평을 받는다. 그 후 계속하여 장·단편 소설 수십 편을 발표하였는데, 그 중 1951년에 발표한 첫 소설 《호밀밭의 파수꾼》이 곧바로 대중적 성공을 거둔다. 청춘기의 소외감과 순수함의 손실에 대한 주인공 홀든 콜필드의 서술은 특히 청춘기 독자들에게 큰 영향을 준다. 이 소설은 한 해 약 250,000부가 판매되는 등 매우 널리 읽히게 된다.

《호밀밭의 파수꾼》의 성공으로 대중의 큰 관심과 감시 속에 그는 은둔적으로 변하고 새 작품을 출판하는 것도 드물어지게 된다. 1965년 이후로는 작품을 발표하지 않았으며 1980년 이후로는 인터뷰도 가지지 않았다. 《호밀밭의 파수꾼》 다음으로 그가 발표한 작품으로는 세 단편집 《아홉가지 이야기》(1953), 《프래니와 주이》(1961), 《목수들아, 대들보를 높이 올려라》(1963)가 있다. 그의 가장 최근 출판된 작품은 1965년 《뉴요커》에 실린 중편소설 《Hapworth 16, 1924》 이다.

2010년 1월 27일, 뉴햄프셔 주 코니쉬에 있는 자택에서 노환으로 사망하였다.[2]

주석[편집]

  1. "샐린저 91세로 사망하다(J.D. Salinger Is Dead at Age 91)", 《Wall Street Journal》, 2010년 1월 28일 작성. 2010년 1월 28일 확인.
  2. "'호밀밭의 파수꾼' 美작가 샐린저 91세로 타계", 《연합뉴스》, 2010년 1월 29일 작성. 2010년 1월 29일 확인.

더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