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 코끼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런던 뉴스에 실린 전투 코끼리 그림

전투 코끼리는 군사용으로 사용된 코끼리이다. 주로 인도, 동남아시아고대 지중해 세계에서 이용되어 돌격하여 적을 밟아 잡거나 적전열을 무너뜨리는 것을 주목적으로 했다. 코끼리의 사회는 혈연이 있는 암컷의 무리를 기초로 한 모계 사회이기에 암컷 코끼리는 다른 암컷 코끼리를 향해 가는 경향이 있었기 때문에, 군용으로는 수컷 코끼리가 이용되었다. 인도 및 동남아시아에서는 인도 코끼리가, 카르타고그리스에서의 전투 코끼리로는 현재는 멸종된 북아프리카 코끼리가 사용되었다. 한편 수메르에서도 과거 각각의 문명 지역에 살던 코끼리를 이용한 전투 코끼리가 존재했으나, 메소포타미아의 코끼리는 기원전 850년 경 멸종했으며 황허의 코끼리 역시 기원전 500년 경 대부분 황허 남쪽의 종들을 제외하고는 멸종하였기에 전투 코끼리의 사용이 지속될 수 없었다.

역사적 사례[편집]

히다스페스 전투의 전투 코끼리를 묘사한 모습.

전투 코끼리는 인도에서 처음 사용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것이 서방으로 전파되면서 서방의 역사에서도 전투 코끼리가 등장하게 되었다. 아케메네스 왕조에서는 알렉산드로스 대왕의 마케도니아군을 상대하기 위해 가우가멜라 전투에서 15마리의 코끼리 부대를 투입하였다. 비록 이 전투에서 페르시아군은 패배하였으나 알렉산드로스는 코끼리에 겁을 먹은 나머지 전투 전날 밤 두려움의 신에게 제물을 바치는 의식을 치러야 했으며, 전투에서 승리한 후에도 이에 깊은 인상을 받아 전투에서 사로잡은 15마리의 코끼리를 페르시아의 잔존 영토를 정복하는데 투입하였다. 또 인도를 침공하는 과정에서 알렉산드로스의 마케도니아군은 펀자브 지역의 히다스페스 전투에서 포러스 왕이 투입한 85~100마리 가량의 전투 코끼리 부대를 상대하게 되었다. 비록 해당 전투에서 마케도니아군은 완승을 거두었으나, 이후에 퍼진 인더스 강 너머의 인도 국가들이 수천 마리의 전투 코끼리 부대를 운용한다는 이야기를 들은 마케도니아군은 겁에 질렸고, 이는 알렉산드로스 대왕이 인더스 강을 넘어 정복 전쟁을 계속하지 못하게 하는 원인으로 작용했다.

이후의 사례로 가장 유명한 것은 에페이로스피로스 왕이 로마와의 전쟁에서 동원한 전투 코끼리와 카르타고한니발2차 포에니 전쟁에서 동원한 전투 코끼리의 사례가 있다. 이집트와 카르타고, 누미디아쿠쉬 왕조 등은 북아프리카 코끼리를 사용하였는데, 이들은 서기 2세기 경 멸종된 별도의 아종으로 덩치가 셀레우코스 왕조의 코끼리보다 작았다는 기록이 있다. 또한 더욱 남쪽에서는 아프리카의 일부 부족들이 아프리카 코끼리를 길들여 전투용으로 사용하려 한 사례가 있다. 그러나 이들이 인도 코끼리나 북아프리카 코끼리에 비해 큰 덩치를 가지고 있는 이유로 전투에서는 월등한 효과를 발휘했을 것으로 추측되나, 특유의 호전성과 조련 수단의 부족으로 난조를 겪었을 것으로 예상되며, 따라서 해당 코끼리들은 전장에서 널리 사용되지는 못했을 것으로 여겨진다.

한편 티무르는 정복 과정에서 인도의 코끼리 부대와 맞닥뜨린 바 있으며, 이 전투에서 승리한 후 포획한 코끼리를 이용하여 오스만 제국과의 전쟁에서 효과적으로 사용하였다. 이후 화약 무기가 발달하면서 코끼리 부대의 전투용으로서의 실용성은 차츰 떨어져 갔으나, 이후에도 화포 및 각종 보급품을 운반하는 용도로 계속해서 널리 사용되었다.

전장에서의 용도[편집]

전투 코끼리는 흔히 사용되는 운송 및 이동 수단의 용도 외에도 적을 향해 돌격하여 진형을 무너뜨리는 충격력을 발휘하는 용도로 널리 사용되었다. 코끼리는 시속 30km의 속력으로 돌진할 수 있으며, 중기병의 돌격 시와는 달리 보병들의 창을 이용한 방진으로도 돌진을 막는 것이 쉽지 않았다. 이렇게 돌격한 코끼리들은 적을 넘어뜨리고 짓밟거나, 상아와 코를 휘둘러 직접 타격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공격을 받은 적들은 죽지는 않더라도 최소한 넘어지거나 멀리 나가떨어지게 되며, 무엇보다도 특히 코끼리를 본 적이 없는 적을 상대로 막대한 공포감을 조성하여 전장을 이탈하여 도주하게 할 수 있었다. 또 코끼리의 덩치와 냄새에 익숙하지 않은 말들 또한 코끼리의 돌격에 겁을 먹게 되어, 쉽게 전선을 이탈하거나 통제 불능 상태에 빠졌다. 그러나 이러한 점은 코끼리를 사용하는 군대에 있어서도 기병과의 연계가 어렵게 만드는 문제를 남기곤 했다. 한편 코끼리의 두꺼운 가죽은 투사 무기에 대한 다른 아군의 보호 용도로도 사용될 수 있었다. 또한 코끼리의 무기에 대한 저항력을 강화하기 위해 전투 코끼리용 갑옷이 제작되어 사용되기도 했으며, 스리랑카와 같은 곳에서는 무거운 철구가 달린 쇠사슬을 몸통에 휘감아 마구 돌게 하는 방법을 사용하기도 하였으며, 16세기 이후에는 컬버린 포와 같은 화포를 코끼리 위에서 사용하기도 했다. 이외에 전투 코끼리를 사용하는 군대의 지휘관들은 전장에서의 시야 확보를 위해 코끼리에 탑승하는 것을 선호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장점을 가지고 있는 코끼리지만, 한편으로 여러 단점도 존재하였다. 앞서 언급된 바와 같이, 코끼리에 익숙하지 않은 말은 쉽게 패닉 상태에 빠지기 때문에 기병과의 동반 사용을 위해서는 군마로 하여금 코끼리에 길들여지게 할 필요가 있었다. 또 코끼리에 대해 잘 아는 적에게는 여러 단점을 노출했는데, 코끼리는 밀집된 장창 방진에는 다가가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었으며, 또한 일정량 이상의 고통을 받거나 조종자들이 사망하면 곧바로 통제불능 상태에 빠져 날뛰게 되어 있었다. 이렇게 날뛰는 코끼리는 오히려 아군을 향해 돌진해 큰 피해를 줄 우려가 있었기에 코끼리 조종자들은 끌과 망치를 휴대한 후 날뛰는 코끼리는 그 척수에 이를 박아 죽여 피해를 줄였다. 한편 갑옷을 입지 않은 코끼리는 투사 무기에 의해 이러한 통제불능 상태에 빠질 우려가 컸으며, 이러한 고대 전투에서의 투창병에 의해 주로 나타났다.

전투 코끼리 부대를 물리친 가장 유명한 사례로는 전장에 돼지를 사용한 사례가 있다. 코끼리는 일반적으며 익숙하지 않은 소리에 민감하여, 돼지의 '꽤액'하는 울음소리에 민감한 반응을 보인다. 이러한 습성을 이용하여 메가라의 군대에서는 기름을 부은 돼지에 불을 붙인 뒤 돌진해 오는 코끼리들을 향해 풀어놓는 방법을 사용했다. 이들이 코끼리의 대열 사이를 지나가자, 불과 이들의 울음소리에 놀란 코끼리떼는 즉각 날뛰었다고 한다. 이외에도 점차 석궁과 노포, 투석기와 같은 강력한 투사 병기가 등장하면서 코끼리의 사용은 점점 그 효력을 잃게 되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화약 무기가 등장하자 코끼리는 전장에서의 전투 용도로서의 가치를 거의 잃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