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만테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잘만테크
Zalman
산업 분야 제조업
창립 1999년 1월
시장 정보 코스닥: 090120
국가 대한민국
본사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일직로 88 (석수동)
제품 컴퓨터 부품, 주변기기
자본금 23,713,000,000원 (2007)
영업이익 Red Arrow Down.svg 6,323,000,000원 (2006)
순이익 Red Arrow Down.svg 5,653,000,000원 (2006)
자산 총액 31,949,000,000원 (2006)
웹사이트 http://www.zalman.co.kr

잘만테크개인용 컴퓨터의 각종 부품을 개발하여 판매하는 코스닥 상장기업이다. 그래픽카드, 컴퓨터용 냉각장치, 파워서플라이, 케이스, 모니터 등을 자체 브랜드 및 OEM 생산한다.

매출구성은 게임용 PC 48%, 케이스류 14%, 파워류 10%, 쿨러류 8%, 디스플레이 관련 8% 등으로 이루어진다.

2014년 10월, 잘만테크의 모회사인 모뉴엘은 금융권에서 빌린 5000억원의 여신을 갚지 못하고 부도를 낸 후 대표이사가 도주했다. 이에 잘만테크는 주가에 큰 타격을 입었고, 금융사와 협력사들 또한 큰 피해를 보았다.[1]

제품[편집]

꽃 모양의 잘만 CPU 히트싱크

잘만은 1999년 설립 때부터 각종 PC 제품 개발을 해 왔다. 특히 개인용 조립PC에 중요한 발열 및 소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냉각 성능 강화와 소음 저하 관련 기술에 전문성을 보이며 관련 특허도 소유하고 있다. CPU히트 싱크와 팬을 포함하여 넓은 영역의 제품을 제작·판매한다. 그 외에 저소음 전원 공급 장치, 컴퓨터 수냉 시스템, 메인보드 칩셋 냉각기, 그래픽 카드 히트 싱크, 팬 콤보, 노트북 냉각기, 그리고 온도가 낮고 소음이 적은 하드 디스크 케이스를 생산한다.

잘만은 무팬 케이스를 제조한 첫 제조회사였다.[2]. 케이스 안의 그래픽, 메인보드와 같은 열 발생 부품에서 나오는 열을 분산하기 위해, 히트 파이프와 방열판와 더불어 지느러미와 비슷한 물건을 사용한다.

잘만은 소켓 AM2용의 첫 히트싱크인 CNPS9500AM2를 소개하였으며, [3]2006년 5월 23일에 공개하였다.[4]

잘만은 또한 5.1 헤드폰 시스템 ZM-RS6F/M을 포함하여 헤드폰 시장에도 진출한 바 있다.

잘만의 주 경쟁사는 대만의 쿨러 마스터(Cooler Master), 미국의 Antec, 스파이어]], 아틱 쿨링, 써모랩 등이다.

모뉴엘 부도 사건[편집]

잘만테크의 모회사는 대한민국 로봇청소기 시장 점유율 1위 업체인 '모뉴엘'인데, 이 회사는 2014년 10월 20일 농협과 산업은행, 기업은행 등 채권은행에 수출채권을 갚지 못해 수원지방법원에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모뉴엘의 금융권 여신규모는 총 5000억원 수준으로, 돈을 빌려준 금융기관은 물론 잘만테크에 부품 등을 납품하는 협력업체들이 큰 피해를 입었다. 또한 코스닥 상장사인 잘만테크도 주가 폭락으로 투자자들의 손실이 컸다.

모뉴엘은 2013년 매출 1조원을 넘어선 기업인데 법정관리를 신청했다는 점에서 회계 조작 의혹이 강하게 대두되고 있다. 수출 비중이 높았던 모뉴엘이 물품대금을 제대로 지급받지 못했고, 선적서류 조작방법으로 가공매출을 일으켰을 것이라는 의혹이 있다.[1]

특히 모뉴엘은 2007년 CES 기조연설에서 빌 게이츠 회장이 극찬하여 화제가 된 적이 있기에 충격은 더 컸다. 모뉴엘의 박홍석 대표는 회사 부도 후 도주했는데 업계 관계자들은 회사 경영난이 가중되는 과정에서 가용 현금을 늘리면서 그것을 대부분 외화로 보유했다는 점에서 계획적인 횡령과 도주를 의심하고 있다.[5][6]

주석[편집]

  1. 잘나가던 모뉴엘, 돌연 법정관리…꼬리 무는 의문들, 머니투데이 2014.10.22
  2. The TNN 500
  3. CNPS9500AM2
  4. FrostyTech - Article #1958
  5. 빌 게이츠가 극찬한 '모뉴엘' 박홍석, 법정관리 신청후 잠적… 자회사 '잘만테크', 머니위크 2014.10.22
  6. 빌 게이츠가 극찬한 모뉴엘, 법정관리 신청, 20일 법정관리 신청···원인 두고 의혹 '증폭', 아이뉴스 2014.10.22

같이 보기[편집]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