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니 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자니 윤
본명 윤종승 (尹宗承)
출생 1936년 0월 0일(1935-11-30) (78세)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충청북도 음성군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미국 미국
직업 방송인
활동 기간 1959년 ~ 현재
종교 개신교
배우자 줄리아 윤

자니 윤(Johnny Yune, 1936년 ~ )은 대한민국방송인이다. 동양인 최초로 미국의《투나잇 쇼》에 출연했고 NBC에서《자니 윤 스페셜 쇼》를 진행하였다. LA에서 한인타운에 있던 이브자리라는 이불가게 주인이었던 줄리아 윤과 결혼한 후 현재 Rowland Heights CA에 살고 있다.

데뷔 및 활동[편집]

1959년 대한민국에서 방송인으로 첫 데뷔 후 1962년 해군 유학생으로 미국으로 건너가 파트 타임 가수로 출발, 코미디 클럽 무명 생활 끝에 조니 카슨 쇼에 조니 카슨의 제의로 동양인 최초로《투나잇 쇼》에 출연해 총 34번을 출연하고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NBC 방송국에서 '자니 윤 스페셜 쇼'를 진행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1]

1973년 뉴욕 최고 연예인상을 수상했고, 1982년 영화 《They Call Me Bruce》에 출연해 흥행에 성공했다. 1989년 귀국하여 대한민국의 방송 사상 처음으로 자신의 이름을 내건 토크 쇼인《자니 윤 쇼》를 진행하였다. 1999년 줄리아 윤과 결혼하였다.

학력[편집]

에피소드[편집]

한국이름은 윤종승이고 종승이 외국인에게 발음이 어려워 John으로 영어이름을 지었는데 John의 애칭이 Johnny라고 밝혔다. 또한 당시 한 회 출연료로 2800만 원 정도였고 《조니 카슨쇼》는 30년 동안 방송돼 기네스북에 오른 장수 프로그램으로 충분한 가치가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주석[편집]

  1. 자니윤, 과거 출연료 공개 "조니 카슨쇼에서 2800만원 받아"《한경엑스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