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에스기 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우에스기 가문의 조릿대 참새 가몬.

우에스기 씨(일본어: 上杉氏 (うえすぎし/うえすぎうじ))는 일본의 씨족의 하나이다. 원래는 구게 가문이지만, 가마쿠라 막부쇼군이 된 친왕의 종자로서 간토로 내려가 무사화하였다. 우에스기라는 성씨는 교토 부 아야베 시 우에스기 정에서 비롯되었다. 가마쿠라 시대, 무로마치 시대에서 에도 시대에 걸쳐서 번영을 누린 무가 일족이 유명하다. 에치고·고즈케·무사시·사가미 슈고직을 보유하였다.

출신[편집]

후지와라 가문 북가 간주지류(勧修寺流)의 후손으로 가마쿠라 시대 중기부터 교토의 중급 구게의 반열에 든 뒤, 시게후사(重房) 대에 이르러 단바 국 이카루가 군 우에스기 장원(현 교토 부 아야베 시 우에스기 정 주변)을 영지로 얻은 뒤 이를 본관으로 삼아 우에스기 씨를 칭하였다. 아시카가 다카우지가 여기서 태어났다는 전승이 남아있다. 원래는 천황가를 섬기는 구게였으나, 가마쿠라 시대 후기, 친왕쇼군으로 즉위하자 친왕을 수행하여 가마쿠라로 내려가 뒤에 무사 계급이 되었다. 아시카가 가문과 인척이 되어 세력을 넓혔다.

역사[편집]

무로마치 시대에는 가마쿠라 부에서 가마쿠라 구보의 시쓰지(執事)직, 이어서 간토 간레이 직을 세습하며, 에치고·고즈케·무사시·사가미 등 일족이 4개 구니슈고직을 차지하며 유력 슈고 다이묘로서 번영하였다. 그러나, 종래부터 가마쿠라 부를 섬겨 간토에 거점을 두었던 야마노우치 우에스기 가문(山内上杉家)과, 처음에는 무로마치 막부에 사관하며 교토에 거주하다 간토로 내려온 오기가야쓰 우에스기 가문(扇谷上杉家)이 서로 간토 지방의 패권을 걸고 내분을 일으켜 점차 쇠퇴하게 되었다.

센고쿠 시대에는 간토의 패권을 신흥세력인 고호조 가문(後北条氏)에게 빼앗기고, 야마노우치 우에스기 가문 당주 우에스기 노리마사(上杉憲政)는 에치고 슈고다이로서 세력을 키운 나가오 가문(長尾氏)의 나가오 가게토라(후의 우에스기 겐신)을 양자로 삼아 우에스기 가문의 이름을 물려주었다. 가게토라는 야마노우치 우에스기 가문의 가독을 상속하고 간토 간레이 직에 취임하여 우에스기 마사토라(上杉政虎, 후에 데루토라(輝虎), 출가하여 겐신으로 개명)라고 개명하고, 재차 우에스기 가문의 세력을 회복하였다. 겐신의 양자 우에스기 가게카쓰(上杉景勝)는 도요토미 정권고다이로 중 한 사람으로 대우받으며 아이즈(会津) 120만 석의 영지를 자랑하였으나, 세키가하라 전투에서 서군에 가담한 결과 에도 시대에는 요네자와 번 30만 석(실고 51만 석)을 영유하였다. 후에 후계가 끊길 위기에 봉착하는 등 어려움을 겪으며 15만석까지 감봉되었으나, 막부 말기까지 다이묘로서의 지위를 유지하였다.

메이지 시대에는 화족의 반열에 들어 백작 작위를 받았다.

관련 항목[편집]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