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에스기 노리마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우에스기 노리마사(일본어: 上杉憲政 (うえすぎ のりまさ) 1523년~1579년 4월 13일)는 센고쿠 시대의 무장으로 무로마치 막부간토칸레(関東管領)을 역임한 야마노우치 우에스기가의 도슈이다. 우에스기 노리후사의 아들이고, 초명은 겐토. 관위는 정오위하 효부쇼후(병부소보)로 우에스기 겐신(上杉謙信)의 양아버지이다.

생애[편집]

가독 상속[편집]

다이에 3년(1523년) 우에스기 노리후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다이에 5년(1525년) 아버지가 죽을 때 아직 3세인 유아였기 때문에 아버지의 양자로 있던 고가쿠보아시카가 다키모토의 아들 하루나오(우에스기 노리히로)가 가독을 이어 도슈가 되었다. 가신 후루하타 요시이에의 딸을 양녀로 맞이했다.

교로쿠 4년(1531년) 아시카가 하루나오를 추방하고 야마노우치 우에스기가의 가독을 계승해 간토간레가 되었다.

다케다, 호조와의 전투[편집]

덴분 10년(1541년) 운노 무네쓰나다케다 노부토라(武田信虎)의 침공을 받자, 시나노에 원군을 파견해 시나노로 위세를 떨치려 했다. 그러나, 이즈, 사가미의 호조씨의 세력확대에 위기를 느낀 노리마사는 덴분 15년(1546년) 고가쿠보 아시카가 하루우지(足利晴氏; 다카모토의 아들)과 오기가야쓰 우에스기씨 도슈인 우에스기 도모사다(上杉朝定)와 함께 8만여 대군을 이끌고 호조 쓰나시게(北条綱成)가 지키고 있는 가와고에 성을 대군으로 포위했다. 하지만, 호조 군의 기습에 대패하였다. 이 전투에서 장병 3000여명을 잃고 고즈케 히라이 성으로 도주했다.(가와고에 성 전투)

그 후 세력을 다시 추슬렀지만, 덴분 16년(1547년)에는 시나노에서 다케다 하루노부(武田晴信)와 싸워 대패하고, 차례차례 고즈케로의 압박이 시작되었다. 덴분 20년(1551년) 3월에 호조 우지야스(北条氏康)의 고즈케 침공에 패해 추방되고(히라이 전투), 덴분 21년(1552년) 1월에 에치고나가오 가게토라(우에스기 겐신)을 의지했다. 이때 히라이 성에 머무르고 있는 적자 다쓰와카마루는 우지야스에 잡혀 처형되었다고 한다.(이 처형에 관한 이야기는 후세의 창작일 가능성이 크다.)

간토간레직 양도[편집]

고지 3년(1557년) 노리마사는 나가오 가게토라를 양자로 맞이했다. 에로쿠 4년(1561년) 3월 가마쿠라 쓰루오카 하치만궁에서 나가오 가게토라에 간토간레직을 양도했다. 이때 가게토라는 우에스기 성(姓)과 마사(政) 자를 하사받아 우에스기 마사토라라고 개명했다. 동시에 야마노우치 우에스기가의 가독과 족보, 가보도 양도받았다.(에로쿠 4년(1559년)이라는 설이 있다.)

그 후 은거하고 출가해 법명을 고테쓰로 정한다.

말년[편집]

덴쇼 6년(1578년) 겐신이 죽자, 그의 양자로 있는 가게카쓰가게토라 양자간의 가독투쟁이 발발했다.(오다테의 난). 이 상황에서 노리마사는 옛 야마노우치 우에스기가의 가신이었던 호조씨와의 관계를 생각해 가게토라측을 지지했다.

그러나, 에치고의 세력과 다케다 가쓰요리(武田勝頼)의 지지를 얻은 가게카쓰가 유리해졌다. 덴쇼 7년(1579년) 노리마사는 가게카쓰와 화친을 하러 가게토라의 적자 미치미쓰마루와 함께 갔지만 가게카쓰 측 자객에게 살해되었다. 향년 57세.

에치고에 망명후, 3명의 자식을 얻었다고 전해진다. 그의 친자식들도 오다테의 난에 휘말렸지만, 전부 사망했다고는 보기 어렵다. 노리마사의 손자인 노리쿠니와 노리타케는 에도 시대에 살았던게 확인되었다.

인물[편집]

  • 아버지 노리후사가 57세의 고령에 얻은 유일한 자식이었기 때문에, 유년 때부터 응석받이로 자랐다. 호조키(北条記)에서는 [어린 나이에 아버지 노리후사를 여의고 재멋대로 크서, 백성들의 근심을 알지 못하고, 타인의 비웃음을 돌이켜보지 못하며, 교만방자함이 극에 달해 여색에 빠져 주연으로 시간을 보낸다. 그런 까닭에 간신은 나날이 모였고, 현자는 스스로 떠났다.] 이것은 적인 호조 측에서 묘사한 인물상이기 때문에 궁색한 감이 없진 않다.
  • 조총 소리를 들은 것만으로 두통이 났다고 한다. 게다가 우지야스에게는 한번도 이긴 적이 없고, 히라이 성을 버리고 도망치는 등 추태를 보여서 바보같은 센고쿠 무장이란 평이 많다.
  • 덴분 11년(1542년) 히타치 가시마 신궁에 납입한 기원문에는 비통할 정도로 고호조씨 토벌을 맹세한 문구가 기록되어 있다.
전 임
우에스기 노리히로
간토칸레
1531년 - 1561년
후 임
우에스기 겐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