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히 마리아 레마르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에리히 마리아 레마르크

에리히 마리아 레마르크(Erich Maria Remarque, 1898년 6월 22일 ~ 1970년 9월 25일)는 독일소설가이다.

독일 서부 베스트팔렌 주의 오스나브뤼크에서 태어났다. 독실한 가톨릭 신자인 그는 18세 때 사범학교 재학 중 제1차 세계대전에 참가하여 여러 번 죽을 고비를 넘겼다. 이 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쓴 <서부 전선 이상 없다>로 일약 세계적인 작가가 되었다. 이 소설은 그 후에 씌어진 <귀로>와 함께 전쟁에 대한 증오를 잘 그려낸 뛰어난 작품이다. 반전문학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이 작품은 여러차례 영화화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나치스가 정권을 잡자 더 이상 독일에 있지 못하고, 프랑스로 망명했고, 2차대전이 터지자 미국으로 다시 망명하였다. 전쟁이 끝난후 스위스에 정착했다.

그는 또 제2차 세계대전 때의 파리 시를 무대로, 한 망명객의 불안과 절망을 묘사한 <개선문>을 발표하여 다시 이름을 떨쳤다. 이 소설은 자전적인 소설이다. 1947년에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였으나, 이듬해 스위스로 돌아왔다. 1958년에는 미국의 여배우 폴레트 고다드와 재혼하였으며, 로카르노에서 72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

주요 작품[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