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쿠시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금당
동탑

야쿠시지(薬師寺)는 일본 나라 시에 위치한 유명한 불교 사원의 하나이다. 절은 일본의 불교 종파인 법상종의 본산이다. 본존은 약사여래(薬師如来)이고 절의 이름도 여기서 유래하였다. 유네스코에 의해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고도 나라의 문화재의 일부이다.

역사[편집]

원래의 야쿠시지는 아스카 시대에 일본의 수도였던 후지와라쿄에 세워졌다. 680년에 덴무 천황은 황후의 병이 치유되기를 기원하며 절의 건립을 명하였으나 완성을 보지 못하고 그 다음 천황인 지토 천황 때로 이어졌다. 불교 신자들에게 헌사하는 이러한 사원의 건설은 중국과 한국으로부터 일본에 불교가 처음 전래되던 시기에 일본 귀족들이 흔히 행하던 것이었다. 덴무 천황이 사망한 후 지토 천황에 의해 698년에 절이 완성되었고 황실이 새로운 수도로 이전한지 8년 후에 나라로 이전되었다.

오랫동안 야쿠시지는 수도를 헤이조쿄(현재의 나라)로 이전한 후에 718년에 현재의 위치로 이전되었다고 여겨졌다. 그러나 1990년대에 후지와라쿄의 야쿠시지터가 발굴되면서 두 개의 야쿠시지가 동시에 존재하고 있었음이 확인되었다. 또한 후지와라쿄의 야쿠시지는 원(元) 야쿠시지로 불렸다.

973년에 화재로 절 건물의 대부분이 파괴되었고 1528년의 화재로 금당이 소실되었다. 오랜 작업 끝에 1976년에 금당이 재건되기 시작하여 현재는 절 전체가 복원된 상태이다.

동탑(東塔)은 야쿠시지의 유일한 8세기 때의 건축물이다. 이 탑은 하쿠호 시대와 덴표 시대의 문화를 대표하는 일본의 가장 정교한 불탑의 하나로 여겨진다.

건축[편집]

야쿠시지의 2개의 본당(금당, 대강당)과 3개의 불탑(동탑, 서탑, 현장탑)은 대칭적으로 배치되어있다.

사진[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