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이킨쿠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교토 엔코지의 스이킨쿠쓰

스이킨쿠쓰(일본어: 水琴窟, 수금굴)는 일본 정원의 장식 중 하나로, 물방울로 거문고 소리를 나게 하는 장치이다.

구조로 보면, 바닥에 작은 구멍이 뚫린 항아리가 뒤집어진 상태로 땅 속에서 묻혀 있고, 바닥은 이 스며들지 않도록 점토 등으로 굳혀져 있다. 위에는 일반적으로 조즈바치(手水鉢, 손수발)가 놓여 있고 거기에서 흘러 떨어지는 물이 항아리의 구멍을 통해 방울져 떨어지게 되어 있다. 그 때의 소리가 항아리 속에서 부딪혀 거문고 같은 소리가 나게 된다. 전통적인 스이킨쿠쓰는 다실 앞의 쓰쿠바이(蹲踞, 준거:다실에 들어가기 전에 손을 씻는 곳)와 함께 설치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전통적인 설치 방법[편집]

스이킨쿠쓰로 좋은 소리를 내는 데는 항아리 등 각 요소의 조절이 필요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땅 속에 거꾸로 묻혀있는 항아리이다. 최근에는 금속제 항아리도 있지만 항아리이나 을 담아놓는 용도로 쓰이는 초벌구이 도기가 물방울을 만들어내는 데 가장 적당하다고 알려져 있다. 깊이는 30cm에서 1m, 지름은 30cm에서 50cm 정도인 것을 쓰되, 바닥의 구멍은 2cm 정도로 한다. 금이 생기거나 하면 좋은 소리는 나지 않는다.

항아리는 땅을 판 구덩이에 누수 방지용으로 점토 또는 최근에는 모르타르로 굳힌 뒤에 덮는다. 오래된 스이킨쿠쓰 중에는 이 자연스럽게 유출되는 것을 기다리는 방식도 있었지만, 일정한 음색을 유지하기 위해 수위를 일정하게 유지시키는 배수용 관을 설치하는 것이 일반적인 것으로 되었다. 항아리의 주위와 윗부분은 자갈로 전부 덮고, 그 위에 조즈바치를 놓는다. 소리를 듣기 위해 대나무통이 설치되는 경우도 있다.

이 요소와 구조는 지역과 시대에 따라 다양하게 변형되어 왔다. 보통 항아리는 하나이지만 두 개인 경우도 있는데, 그 예로 아이치 현 닛신 시(日進市) 이와사키조 공원(岩崎城公園)과 군마 현 다카사키 시(高崎市)의 소조가쿠엔 대학(創造学園大学) 등이 있다.

현대에서 시도되는 다양한 설치 방법[편집]

현대에서는 전통적인 방법에 얽매이지 않고, 다양하게 변형된 스이킨쿠쓰 제작이 시도되고 있다. 예를 들면 아래와 같은 경우이다.

  • 조즈바치가 설치되어 있지 않거나 또는 설치된 곳이 일본정원이 아닌 경우.
  • 이 끊이지 않고 연속적으로 흐르도록 세공.
  • 도기 대신 금속 항아리를 사용.
  • 지면이 아닌 조각 등의 일부로 설치.
  • 실내에 설치.
  • 소리가 쉽게 들릴 수 있도록 전자적으로 증폭시켜 스피커로 들리게 하기.

위의 몇가지를 합쳐서 만든 예로 교토역 빌딩의 기념물「불새 물시계」를 들 수 있다. 조즈바치 대신 유리 물시계, 연속적인 소리와 증폭, 조각(정확히는 만화 캐릭터)로 장식된 일본정원이 아닌 실내 역 대합실에 설치되어 있다.

역사[편집]

스이킨쿠쓰는 처음에는 도스이몬(洞水門)라 불렸으며 정원에 설치되는 것이 아닌 세숫가의 배수설비였던 듯하다. 가끔 좋은 소리를 내는 것이 알려져 정원사에 의해 개량되었다. 스이킨쿠쓰로서 알려지게 된 것은 에도 시대 중기이다. 그 시대의 저명한 다인(茶人)이자 정원 작가인 고보리 엔슈(小掘遠州)의 발명품이라는 설도 있다. 에도 후기에는 잠시 쇠퇴했다가 메이지 시대에는 다시 성행했으나 쇼와 초기에는 거의 잊혀진 존재가 되었다. 1959년 도쿄농업대학 히라야마 교수의 보고서에서는 두 가지의 예가 보고되어 있었지만 거의 지면에 묻혀서 복구도 곤란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1982년 아사히 신문의 보도가 많은 스이킨쿠쓰의 재발견으로 이어졌다. 그 후에 NHK에 의해 보도되어 다시금 주목받게 되었다. 소리가 나는 정원의 장식물로는 그 외에 시시오도시도 있으나, 이에 비해 스이킨쿠쓰는 음량이 작고 음색이 좋기 때문에 개인 주택에서도 설치되는 예가 적지 않다.

소리[편집]

스이킨쿠쓰의 소리는 물거문고라 불린다.

소리는 흐르는 소리와 물방울 소리로 나눌 수 있다. 손을 씻고 있을 때 대부분의 이 자갈과 항아리에 맞닿아 흘러가는 소리가 물 흐르는 소리로, 내부의 물방울 소리와 하모니를 이룬다. 손을 다 씻으면 서서히 흐르는 소리는 들리지 않게 되고 물방울 소리만 나게 된다.

좋은 스이킨쿠쓰는 항아리의 여러 부분에서 이 방울져 떨어지게 되어있다. 초벌구이 항아리의 좋은 점은 습기가 잘 보존된 내면에 의해 여러 부분에서 물방울이 떨어진다는 점이다. 소리는 물방울이 수면에 떨어질 때 발생해 항아리 내부에서 반향, 증폭된다. 음색은 항아리의 모양과 크기, 그리고 바닥에 물이 차 있는 정도 등 다양한 조건에서 변하게 된다.

스이킨쿠쓰는 각지에 분포되어 있지만, 완전히 동일한 소리를 내는 스이킨쿠쓰는 없다고 한다.

소리 듣기[편집]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