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전 손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수전 손택(Susan Sontag, 1933년 1월 16일 ~ 2004년 12월 28일)는 미국의 비평가, 소설가, 연출가. 1960년대 미국의 반문화운동을 대표하는 이론가.

이력[편집]

"당신이 쓴 모든 형태의 저술에 공통적으로 내재해 있는 주제는 무엇입니까?"

"문학과 사회죠. 그것 말고 또 뭐가 있겠어요?"

수전 손택은 1933년 1월 16일 뉴욕에서 출생했다. 1951년 시카고 대학을 졸업하고, 하버드 대학에서 1954년 영문학석사를 1955년 철학석사를 받은 다음에, 미국의 여러 대학교에서 가르쳤다.

1963년 그녀의 첫 번째 소설 《은인The Benefactor》이, 1966년 에세이《해석에 반대한다 》(Against Interpretation)가 출간됐다. 《해석에 반대한다》에서 그녀는 당대의 예술 흐름에 깊게 몰두하며 단호하게 반해석학적이고 형식주의적인 입장을 천명했다. 프레더릭 제임슨(Frederic Jameson)은 이 책의 '위험'을 일치감치 알아채고, 《변증법적 문학이론의 전개》(Marxism and Form)을 내놓았던 것은 유명하다. 《급진적 의지의 스타일》(Styles of Radical Will, 1969), 《사진에 관하여》(On Photography, 1977), 《우울한 열정》(Under the Sign of Saturn, 1980) 외에도, 그녀는 몇 권의 소설을 펴냈으며, 몇 편의 영화와 연극을 연출했다.

유방암이 발병한 이후 1978년 에세이인 《은유로서의 질병》(Illness as Metaphor)이 출판됐다. 《해석에 반대한다》에서 발전된 입장을 ‘현실세계’에 적용해 보려고 했던 것이다. 그녀는 뉴욕과 파리를 오고가며 살다가, 2004년 12월28일 백혈병으로 뉴욕에서 죽었다. 그때 당시 〈뉴욕 타임즈〉가 '여왕이 영면하다'로 제목을 뽑을 만큼, 뉴욕의 문화계와 사교계의 정신적 지주였다. 그녀는 또한 일찍이 전위예술(프랑스어: avant garde)의 내털리 우드로 불렸을 정도로 아름다운 사람이었지만, 군더더기 없는 문체만큼 빈틈없고 무뚝뚝한 사람이었다.

예술이론[편집]

반해석학과 감각주의[편집]

캠프[편집]

사진이론[편집]

"우리는 두려움에 빠질 때 총을 발사한다. 그렇지만 향수에 젖을 때는 사진을 찍는다" "인정하든 안하든 간에 인간모두는 관음증환자다" 라는 말로 유명한 수전 손택은 사진작가로 사회비리를 고발한 행동가이자 예술가이기도 하다.행동하는 지성인이자 사진작가로도 활동하면서 느꼈던 점을 고스란히 담은 저서(著書)[타인의 고통]이 있다. 그녀는 이 책으로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에서 평화상을 수상했다.

활동[편집]

에세이[편집]

문학[편집]

  • 《은인The Benefactor》1963
  • 《나, 그리고 그 밖의 것들I, Etcetera》1977 ISBN 89-6157-001-3
  • 《앨리스, 깨어나지 않는 영혼Alice in Bed》1993 ISBN 89-6157-000-5

같이 읽을 거리[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