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게오르기우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성 게오르기우스

게오르기우스(라틴어: Georgius, ? - 303년)는 초기 기독교의 순교자이자 14성인 가운데 한 사람이다. 제오르지오 혹은 조지라고도 한다. 기독교성인이며, 축일은 4월 23일이다. 게오르기우스는 농부를 뜻하는 그리스어에서 파생한 라틴어이다. 회화에서는 일반적으로 칼이나 창으로 드래곤을 찌르는 백마를 탄 기사의 모습으로 그려진다. 사수·기사·기사단·군인·남편·보이스카우트·검술가·잉글랜드·그루지야(조지아)·모스크바의 수호 성인이다.

행적[편집]

4세기 초에 참수된 게오르기우스에 대한 역사적 사실은 그의 무덤이 있는 이스라엘의 리다에서 발굴한 해석에 바탕을 두고 있다. 5세기 즈음에 그의 생애에 대한 설명이 처음 등장한다. 기사 게오르기우스가 악한 [용]]과 싸우는 이미지는 중세유럽에 널리 알려졌으며 《황금전설》에 묘사된 매우 우화적인 것이었다.

이에 따르면, 무서운 용 한 마리가 리비아의 작은 나라 시레나 근처 호수에 나타나 살게 되었다. 그리고 시레나를 장악하고 매일 인간 제물을 요구하며 그것이 없으면 독기를 사방에 내뿜어댔다. 하는 수 없이 시레나의 왕은 매일 젊은이들을 산 제물로 용에게 바쳤다. 그러나 시레나는 작은 나라였기 때문에 젊은이들의 수도 금세 줄어들어 드디어 왕의 외동딸을 용에게 바쳐야 할 지경에 이르렀다. 공주는 용의 제물이 되기 위해 눈물을 머금고 호수로 향했다. 그러나 용이 공주를 집어 삼키기 전, 카파도키아에서 온 젊은 기사 게오르기우스가 용에 관한 소식을 듣고 급히 말을 타고 달려와 긴 창으로 일격에 용을 찔러 제압했다. 게오르기우스는 공주의 허리띠로 드래곤을 묶어 도시로 데리고 왔다. 게오르기우스는 도시 사람들을 안심시키면서, 자신이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용을 무찌를 것이니 개종하라고 말했다. 사람들을 개종시킨 뒤 게오르기우스는 단칼에 용을 베어 죽여서 용을 두려워하지 않아도 된다는 약속을 지켰다. 그런 다음 다시 길을 떠났으나 나중에 로마 황제 디오클레티아누스의 박해로 체포되었다. 체포당한 후 게오르기우스는 화형대에서, 끓는 물속에서, 뾰족한 쇠바늘이 잔뜩 박힌 바퀴 아래에서도 잔혹한 고문을 받고도 끊임없이 저항하며 고통을 견뎌냈다. 그는 결국 참수형을 당하였다.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