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호동 (울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울산광역시 남구
삼호동
三呼洞 Samho-dong
Ulsannamgu-map.png
면적 2.42 km²
세대 9,193가구 (2012.7.1.)
인구 24,147명 (2012.7.1.)
법정동 삼호동
32
202
동주민센터 남구 삼호로 15
홈페이지 남구 삼호동 주민센터

삼호동(三呼洞)은 울산광역시 남구법정이다. 2007년 2월 26일 무거1동이 삼호동이 되었다. [1] 고속도로 및 국도 제24호선을 통한 울산의 관문으로 태화강과 삼호산으로 둘러싸여 쾌적하고 전형적인 주거지역 도심 한가운데로 흐르는 무거천 자연형 하천과 벚꽃단지가 조화를 이루어 울산의 명소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2]

지명[편집]

신라 경순왕이 영취산을 찾아 문수대성의 계시를 받고자 길을 나섰다. 그 때 문수보살의 현신인 동자승이 나타나 길을 인도하였다. 마침내 삼호에 이르자 동자승이 돌연 사라지게 되어 왕께서 크게 세 번 불렀다고 하여 삼호(三呼)라고 하였으며, 크게 세 번 탄식하였다고 하여 삼탄(三灘)이라고도 하였다. 또한 탄(灘)은 ‘여울’을 뜻하는 것이기도 한데, 사군탄(使君灘) . 낭관호(郎官湖) . 해연(蟹淵) 이 세 곳을 총칭하여 삼탄(三灘)이라고 하였으며 이들 여울과 호수가 있는 마을이라 하여 지금의 삼호(三湖)로 불렀다.[3]

연혁[편집]

교육[편집]

  • 삼호중학교

주석[편집]

  1. 울산남구조례 제405호
  2. 삼호동 지리적 특성, 2012년 8월 11일 확인
  3. 삼호동 지명 유래, 2012년 8월 11일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