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육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로드킬당한 캥거루 부육을 먹으려는 쐐기꼬리수리.

부육(腐肉, Carrion, ‘고기’를 의미하는 라틴어 caro가 어원)이란 죽어서 썩어가는 동물의 살덩어리, 말 그대로 썩어가는 고기이다.

대부분의 생태계에서 부육은 대형 육식성, 잡식성 동물들의 주요한 먹이 공급원이다. 부육을 먹고 사는 동물(청소 동물)에는 독수리, , 수리,[1] 줄무늬하이에나,[2] 버지니아주머니쥐,[3] 태즈메이니아데빌,[4] 코요테,[5] 코모도왕도마뱀,[6] 송장벌레 등이 있다.[7] 송장벌레뿐 아니라 검정파리, 쉬파리구더기들도 썩은 고기를 먹고 살며, 이들은 질소 순환과 탄소 순환에 중욯안 역할을 한다.

동물이 죽는 그 순간부터 고깃덩이는 썩어가기 시작하고, 벌레가 꼬이며 박테리아가 증식한다. 동물이 죽고 얼마 되지 않아 박테리아의 존재와 카다베린, 푸트레신의 존재로 인해 더러운 악취가 풍기기 시작한다.

주석[편집]

  1. Hovenden, Frank. The Carrion Eaters. Comox Valley Naturalists Society. 7 May 2010.
  2. "San Diego Zoo's Animal Bytes: Striped hyena". San Diego Zoo. 7 May 2010.
  3. Len McDougall (2004). 《The Encyclopedia of Tracks and Scats: A Comprehensive Guide to the Trackable Animals of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Globe Pequot, 274–쪽. ISBN 978-1-59228-070-4. 2011년 11월 27일에 확인.
  4. "San Diego Zoo's Animal Bytes: Tasmanian Devil". San Diego Zoo. 7 May 2010.
  5. Stegemann, Eileen. "Skull Science: Coyote". NYS Department of Environmental Conservation April 2006
  6. Irvin, Randall. Attachment and Colonization of Pseudomonas aerugionsa: Role of the Surface Structures. Pseudomonas aeruginosa as an Opportunistic Pathogen. 1993.
  7. John George Wood (1892). 《Insects abroad: Being a popular account of foreign insects; their structure, habits and transformations》. Longmans, 82–쪽. 2011년 11월 27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