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송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백송
PinusBungeana.jpg
백송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문: 구과식물문
강: 구과식물강
목: 구과목
과: 소나무과
속: 소나무속
종: 백송
학명
Pinus bungeana
Zucc. ex Endl. (1847)

백송(白松)은 소나무과의 상록 침엽 교목으로 중국 원산이다.

생태[편집]

중국 베이징 부근이 원산지이며 최대 15~25 미터까지 천천히 자란다. 지름은 1.7미터까지 자라며 수관이 둥글게 발달한다.[1] 나무가 어릴 때는 푸르스름한 잿빛인 나무 껍질은 차차 둥글게 벗겨져 하얗게 된다. 잎은 소나무잣나무와는 달리 세 개씩 모여나며 잘라 보면 단면이 삼각형을 이룬다. 길이 7~9센티미터, 너비 1.8밀리미터로 굳고 곧으며 눈비늘이 빨리 떨어진다. 잎의 횡단면에서 수지도(樹脂道)는 바깥쪽으로 5개이다.[1] 암수 같은 나무로 꽃은 봄에 피는데 수꽃은 둥글고 길게 발달하며 암꽃은 달걀 모양이다. 솔방울은 이듬해 가을에 익는데 길이 6 센티미터, 너비 4.5 센티미터의 달걀 모양이고 50~90 개의 열매 조각이 있다. 씨는 달걀꼴이며 길이 9~12밀리미터, 너비 7.5~9밀리미터로 검은 갈색이지만 뒷면은 대개 연한 갈색 바탕에 반점이 있고 잘 떨어지는 길이 3밀리미터의 날개가 있다. 옛날부터 관상수로 많이 심었다.[1]

한국의 백송[편집]

한국에 들어온 시기는 명확하지 않으며 중국을 왕래하던 사신 등에 의해 처음 심겨진 것으로 추측된다. 다 자란 백송은 다른 나무들 사이에서도 눈에 띌 정도로 다른 빛깔을 띄기 때문에 주목받은 데다가, 희귀하며 생장이 느리고 옮겨심기가 어려워 한국에서는 예전부터 소중히 여겨져 왔다. 실제로 한국에서 크게 자란 백송 개체는 거의 전부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백송은 여섯 그루이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가 죽거나 휴전선 이북 지역에 있어서 해제된 일곱 그루가 있다.

주석[편집]

  1.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생물II·식물·관찰-식물의 계통과 분류-겉씨식물-백송〉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