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소나무
Pinus densiflora Kumgangsan.jpg
금강산의 소나무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LC.png
관심대상(LC), IUCN 3.1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문: 구과식물문
강: 구과식물강
목: 구과목
과: 소나무과
속: 소나무속
종: 소나무 (P. densiflora)
학명
Pinus densiflora
Siebold & Zucc. (1842)

소나무는 구과목 소나무과의 식물이다. 학명은 피누스 덴시플로라(Pinus densiflora)이다. 한국, 일본 원산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나무로 전국 어디에서나 자란다. 어떤 땅이든 가리지 않으나 햇빛이 잘 드는 곳에서 잘 자란다.

다른 이름[편집]

나무 줄기가 붉어서 ‘적송(赤松)’이라고 부르기도 하고, 주로 내륙 지방에서 자란다고 ‘육송(陸松)’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여인의 자태처럼 부드러운 느낌을 준다고 ‘여송(女松)’이라 부르기도 한다. 그렇지만 적송은 소나무의 일본 이름이다. 한국의 옛 문헌에서 소나무를 적송이라 부른 예는 없다.[1] 일본이 먼저 세계에 소개하였기 때문에 영어 이름은 일본적송(Japanese red pine)이 되었다.

생태[편집]

키는 20~35m에 이른다.겨울에도 항상 푸른 빛을 유지하는 상록수이다.나무껍질은 거북등처럼 세로로 넓게 갈라지며 줄기 밑은 회갈색이며 윗부분이 적갈색을 띤다. 바늘잎은 8~9cm 길이로 두 개가 한 묶음이 되어 가지에 촘촘히 붙는다.

사진[편집]

쓰임새[편집]

목재[편집]

소나무 목재는 단단하고 잘 썩지 않으며 벌레가 생기거나 휘거나 갈라지지도 않는다. 그래서 궁궐이나 사찰을 만드는 데 쓰였다. 특히 궁궐을 짓는 목재는 소나무 외에는 쓰지 않았다. 그 중에서도 강원도경북 울진, 봉화에서 나는 춘양목은 결마저 고와 최고급 목재로 이용되었다.

약재[편집]

솔잎은 싱싱한 것을 따서 쓰는데, 통증과 피를 멎게 한다. 송진은 고약이나 반창고를 만드는 데 쓰는데 염증을 빨리 곪게 하고 고름을 빨아 낸다. 송화 가루는 기운을 돋우고 피를 멎게 한다. 소나무를 베어 내고 7~8년이 지난 뒤에 뿌리에서 외생근균이 자라 버섯이 생기는데 이것을 ‘복령’이라 하며, 입맛을 돋우고 구역질을 없애 주어 중요한 약재로 썼다. 그 밖에도 소나무 씨앗, 속껍질, 봄에 나는 새순도 약으로 썼다.

한국의 민간 요법[편집]

막걸리 1리터에 솔잎 300~400그램을 넣고 밀봉하고 15일이 지난 다음 찌꺼기를 버리고 한 번에 한 잔씩 하루 3번 공복에 마시거나, 생솔잎을 찧어서 소주 3리터와 섞어 일주일에서 열흘간 두었다가 하루 3번 공복에 먹으면 습기가 많은 곳에서 생활하거나 중풍 때문에 생겨난 요통에 효험이 있다.[2]

비슷한 나무[편집]

소나무속의 다른 나무들도 소나무라 불리기도 한다. 그 중 비슷한 나무로 곰솔(Pinus thunbergii)이 있다. 소나무는 나무껍질과 겨울눈, 새싹이 모두 붉은데 곰솔은 껍질이 검고, 새싹은 흰빛에 가깝다. 소나무의 잎이 부드러운 반면, 곰솔의 잎은 억세고 뻣뻣하다.

품종[편집]

광주국립박물관에 사는 반송

소나무의 품종으로 땅 표면에서부터 줄기가 여러 개로 갈라져 나무 모양이 부채를 편 것 같은 반송(P. d. f. multicaulis)과 춘양목, 강송으로도 불리며 유난히 가지가 곧게 자라 훌륭한 목재로 손꼽히는 금강소나무(P. d. f. erecta)와 처진소나무(P. d. f. pendula), 은송(P. d. f. vittata) 등이 있다.

종류별 생태 환경[편집]

소나무는 산성의 토양에서 잘 자라며 몇몇 종은 석회질토양에서 자란다. 대부분의 소나무가 모래 같은 토양을 선호하듯 배수가 잘 되어야 하지만, 북미 서부 원산의 로지폴 소나무 같은 몇몇 종은 적은 물빠짐으로 축축한 토양에서도 자랄 수 있다. 카나리아 제도의 소나무(Canary Island Pine)같은 몇몇 종은 불탄 숲에서 자라나기도 한다. 비숍 소나무 같은 몇몇 종은 회생하기 위해 불이 필요하지만 숲에 불을 놓는 것을 억제하는 제도로 인해 개체수가 서서히 감소하고 있다. 시베리안 분재 소나무, 산 소나무, 화이트바크 소나무, 브리스틀콘 소나무(Siberian Dwarf Pine, Mountain Pine, Whitebark Pine, bristlecone pines) 등 몇몇 종은 고도와 위도가 극도의 환경이라 해도 적응 할 수 있다. 피니온 소나무나 다른 다수의 종, 특히 터키 소나무나 그레이 소나무(Gray pine) 등은 반 건조 사막 기후 같은 건조하고 더운 지역에서도 잘 자랄 수 있다.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편집]

대한민국에서는 아래 소나무를 천연기념물로 지정, 보호하고 있다.

주석[편집]

  1. 박상진 (2001년 9월 20일). 《궁궐의 우리 나무》. 서울: 눌와, 305쪽
  2. 안덕균 (1992년 7월 31일). 《민간 요법》. 대원사, 700쪽

참고자료[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