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박명

박명(薄明, Twilight)이란 일출전,혹은 일몰후에 빛이 남아있는 상태를 말한다.

정의[편집]

일출전,혹은 일몰후에 빛이 남아있는 상태를 의미하며,태양의 위치에 따라 시민박명,항해박명,천문박명으로 구분한다. 그 지속시간은 위도와 계절에 따라 다르며, 극지방에서는 몇 시간 동안 지속되기도 한다.

종류[편집]

상용박명(시민박명)[편집]

태양이 지평선(혹은 수평선)에서 나타나기 전이나 사라진 후부터 6° 아래에 위치할 때까지의 박명이다. 대한민국 서울에서는 약 30분가량 지속된다. 이 시기에는 육안으로도 사물을 구분할 있으며,하늘에는 금성이 보인다. 조명 없이도 일상적인 야외활동이 가능하다.

항해박명[편집]

태양이 지평선(혹은 수평선)에서부터 6°~12° 아래에 위치할 때까지의 박명이다. 서울에서는 30분에서 40분가량 지속되며,이것은 일몰후/일출전 기준으로 30분~1시간 10분 지점에 해당된다. 이 시기에는 잘 알려진 별들이 보이기 시작하고,수평선도 구분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이용하여 항해시 현재의 위치를 알아내는 데 사용하였다. 사물의 윤곽은 알아볼 수 있으나 정상적인 야외활동은 불가능하다.

천문박명[편집]

태양이 지평선(혹은 수평선)에서부터 12°~18° 아래에 위치할 때까지의 박명이다. 서울에서는 30분에서 40분가량 지속된다. 거의 대부분의 별들을 관측할 수 있으나, 성운이나 은하수같은 것들은 볼 수 없다. 일몰 후의 천문박명 이후나,일출 전 천문박명 이전에는 6등급의 별도 육안으로 관측이 가능하다.

해상박명초, 해상박명종[편집]

해상박명초[편집]

군사용어로써, BMNT(Beginning Morning Nautical Twilight)라고 불린다. 해뜨기 전의 항해박명 시각을 의미한다. 이 시점부터는 사물을 육안으로 구별할 수 있기 때문에 군사작전에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해상박명종[편집]

EENT(End Evening Nautical Twilight)라고도 한다. 해가 진후의 항해박명을 의미한다. 이 시각 이후로는 육안으로 사물을 구별할 수 없기 때문에 군사 작전시 이 시각의 30분 전후로 매복,근무 투입등 각종 군사작전을 개시한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