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라 아야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미우라 아야코(일본어: 三浦 綾子 みうら あやこ 1922년 4월 25일 - 1999년 10월 12일)는 일본의 작가이다. 결혼 전 성은 홋타(堀田)이다.

생애[편집]

교사생활[편집]

1922년 홋카이도 아사히카와 시에서 출생하였으며, 아사히카와 시립여고를 졸업하였다. 초등학교 교사로 7년간 근무했으며, 패전 후인 1946년에 퇴직하였다. 퇴직 후 그는 폐결핵과 척추골양이 겹쳐 13년간 요양생활을 했다.

그리스도 신앙 그리고 결혼[편집]

미우라 아야코는 요양 생활 동안 기독교인이 되었다. 1955년 6월에 기독교잡지인 《이치지쿠》, 《무화과》를 통해 아사히카와 시 공무원인 미우라 미쓰요를 알게 되어 1959년 결혼하였다.

빙점[편집]

미우라 부부는 잡화점을 운영했는데, 가게가 번창하여 이웃 가게들이 장사에 지장을 받을 정도였다. 그래서 남편의 권유로 가게 규모를 줄이고 남는 시간에 글을 썼는데, 이때 쓴 글이 《빙점》이다.[1] [2] 1961년 잡지에 소설을 투고하여 등단했으나, 그의 이름이 유명해진 소설은 나중에 쓴《빙점》이다. 1964년 아사히 신문의 일천만 엔 현상 공모 소설에 《빙점》을 출품하여 최우수작으로 당선되어 지방에서 평범하게 잡화점을 경영하는 주부에서 유명 작가로 떠올랐다. 취미이던 글 쓰기가 직업이 된 것이다. 《빙점》은 다음 해 아시히 신문에 연재되어 큰 호평을 받았으며, 으로 출간되어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한국에서의 인기[편집]

《빙점》은 범우사등에서 한국어로 번역, 소개되어 한국방송에서 김영애가 주연을 맡은 드라마로 제작될 정도로 대단한 인기를 끌었으며, 1960년대 ~ 1970년대의 베스트셀러로 매우 유명한 소설이었다. 이 소설은 광복 이후 대한민국에서 처음으로 인기를 끈 일본 소설로 꼽힌다. 빙점을 포함한 그의 작품은 대한민국에서 1965년부터 2004년 사이 146편이 306회나 번역, 출간되어, 무라카미 하루키를 제치고 해방 이후 대한민국에서 번역된 작품 수가 가장 많은 일본 작가로 조사되었다.[3][4]

기독교 문학[편집]

그 후 기독교 신앙에 기초한 평화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하나님의 사랑을 주제로 한 많은 저작들을 발표했다. 1982년 직장암 수술을 받은 이후로는 남편의 대필로 작품 활동을 하였으며, 만년에는 파킨슨병으로 투병 생활을 하다가 1999년 7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작품 목록[편집]

주석[편집]

  1. 《시편과 함께 하는 365일 묵상집》/아가페
  2. 신비한TV 서프라이즈 진실 혹은 거짓에도 빙점에 대한 이야기가 소개된 적이 있다.
  3. 광복후 가장 많이 번역된 日작가는 동아일보 2008년 7월 23일
  4. 국내 번역 1위 日작가는 미우라 아야코 문화일보 2008년 7월 2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