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아위야 1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무아위야 1세(602년~680년, 재위 661년~680년, 아랍어: معاوية بن أبي سفيان)는 아랍 제국우마이야 왕조의 시조이다. 우스만 이븐 아판의 친척으로, 메카에서 출생하였다. 무함마드가 메카 성에 들어오자 이슬람교로 개종하였다.

1대 칼리프(이슬람교의 교주)인 아부바크르시리아 원정에 공로를 세워, 후에 다마스쿠스의 지사가 되었다. 우스만 이븐 아판의 시대에는 측근 중 한 명으로서 세력을 키운다. 우스만의 사후 4대 알리와 대립하였다. 661년 알리가 암살되자 예루살렘에서 즉위, 수도를 다마스쿠스로 옮겼다. 그 후 이라크를 평정하여 이슬람권 최초의 세습 왕조를 세워 국정의 정비와 영토의 확장에 노력하였다.

전 임
없음
우마이야 왕조칼리파
661년 ~ 680년
후 임
야지드 1세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