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여대공 마리아 니콜라예브나 (1899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러시아 여대공 마리아 니콜라예브나 (1899년)

출생 1899년 6월 26일(1899-06-26)
러시아 제국 러시아 제국 상트페테르부르크 페테르고프 궁전
사망 1918년 7월 17일 (19세)
러시아 제국 러시아 제국 예카테린부르크 이파티에프 하우스
사인 총살
국적 러시아 제국 러시아 제국
별칭 마샤(Masha), 마쉬카(Mashka)
종교 동방 정교회
부모 니콜라이 2세
알렉산드라 표도로브나 (헤센의 알릭스)

마리아 니콜라예브나 로마노바(러시아어: Великая Княжна Мария Николаевна Романова, 1899년 6월 26일~1918년 7월 17일)는 로마노프 황족으로, 러시아 제국의 마지막 황제 니콜라이 2세알렉산드라 표도로브나 (헤센의 알릭스) 사이의 3녀이다. 2001년, 마리아는 가족 및 다른 러시아 혁명시의 교회 순교자들과 함께 러시아 정교회에 의해 성녀로 시성되었다.

1989년에 처형되었던 황제 가족들의 유해가 발견되었을 때, 마리아와 알렉세이의 유해가 없어 한동안 살아 있었던 게 아니냐는 가설들이 제기되었다. 대표적인 사람이 알리나 카라미다스(그래니 알리나. ? ~ 1969년), 체슬라바 채프스카(1899년 ~ 1970년)가 있다. 그러나 2007년 마리아와 알렉세이의 것으로 보이는 유해가 발견되어 이 논란은 끝났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