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가메시 서사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대 메소포타미아
Babylonlion.JPG
유프라테스 · 티그리스
제국도시
수메르: 우루크 · 우르 · 에리두
키시 · 라가시 · 니푸르
아카드 제국: 아카드
바빌론 · 이신 · 수사
아시리아: 아수르 · 니네베
두르샤루킨 · 님루드
바빌로니아 · 칼데아 · 엘람
아모리 · 후르리 · 미탄니
카시트 · 우라르투
연대기
수메르의 왕
엘람의 왕
아시리아의 왕
바빌론의 왕
언어
아람어
수메르어 · 아카드어
엘람어 · 후르리어
신화
에누마 엘리시
길가메시 · 마르두크
v  d  e  h

길가메시 서사시 (- 敍事詩; Epic of Gilgamesh)는 고대 메소포타미아의 서사시로 수메르 남부의 도시 국가 우루크의 전설적인 왕 길가메시(Gilgaméš)를 노래하였다. 19세기 서남아시아 지방을 탐사하던 고고학자들이 수메르의 고대 도시들을 발굴하는 과정에서 발견되었다. 길가메시 서사시는 호메로스의 서사시보다 1500년가량 앞선 것으로 평가된다.

길가메시 서사시의 기원[편집]

"수메르 왕 명부"에 따르면 길가메시(수메르어 이름은 빌가메시 Bìl-ga-mèš)는 기원전 28세기경 우루크를 126년동안 지배한 왕이었다고 한다. 이 기록에서 이때 이미 길가메시의 일생이 신비스럽게 꾸며진 것을 알 수 있다. 길가메시의 일생에 관한 전설은 구전되어 시로 불렸는데 기원전 21세기경 우르슐기 때 특히 길가메시에 대한 많은 시들이 지어진 듯하다. 이 무렵 그때까지는 구전되던 이들 시 몇 편이 설형문자로 처음 기록되었을 가능성도 있다. 기원전 18세기 기록된 것으로 추정되는 길가메시(빌가메시)에 관한 시 다섯 편의 일부가 현재 전해지는데 이들은 슐기 왕 시대에 기록된 시들의 사본일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기원전 18세기에 함무라비 왕의 고대 바빌로니아 왕국이 메소포타미아의 지배자로 등장하며 아카드어를 사용하는 바빌로니아인들도 길가메시에 대한 전설을 기록하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주요 아카드어 판본 중 가장 오래된 것은 한 구절을 따서 "모든 다른 왕들을 능가하는(Surpassing all other kings)"로 불리는데 함무라비 왕의 재위 때에 기록되었다.

기원전 1300년과 1000년 사이 신레케운니니(Sin-leqe-unnini)라는 시인이 그때까지 전해지던 길가메시 전설을 하나의 서사시로 편집했다고 하는데 이 아카드어 판본을 오늘날 표준판이라 한다. 이 판본은 첫 행을 따 "깊은 곳을 본 이(He who saw the deep)"라고 불린다. 그 후에 발견되는 여러 판본은 어느 정도의 차이는 있어도 모두 이 표준판을 기초로 한 것으로 생각된다. 현존하는 가장 완전한 형태의 판본은 니네베에 있는 아시리아아슈르바니팔(재위 기원전 668년-627년)의 서고에서 발견된 12개의 점토판에 기록된 것이다. 그러나 이것도 완전히 전하지 않아 학자들은 부분적으로 전해지는 여러 판본으로부터 그 전체 모습을 복원하고 있다.

이름[편집]

길가메쉬가 히타이트어의 Bilgames(뒷뿌리 -mes: 영웅)에서 왔다고 일부 언어학자들이 주장하지만 이는 가설에 불과하다.

서사시의 내용[편집]

우루크의 지배자 길가메쉬는 지상에서 가장 강력한 왕으로 3분의 2는 신, 3분의 1은 인간인 초인(超人)이다. 그러나 백성들이 그의 압제에 불만을 터뜨리자 천신(天神) 아누(Anu)(수메르어로는 안)와 모신(母神) 아루루(Aruru)는 길가메쉬의 힘을 낮추기 위해 엔키두라는 힘센 야만인을 만든다.길가메쉬와 엔키두가 싸우고 예상외로 길가메쉬가 이기자 둘은 친구가 된다. 둘은 삼나무 숲의 괴물 파수꾼 훔바바를 정벌하는 모험에 떠나 그를 죽이고 우루크에 돌아온다. 길가메쉬가 여신 이슈타르(Ishtar)(수메르어로는 이나나)의 유혹을 뿌리치자 이슈타르는 아버지인 아누에게 길가메시를 징벌하기 위해 하늘의 황소를 내릴 것을 요청한다. 길가메쉬와 엔키두는 하늘의 황소를 죽인다. 신들은 엔키두가 훔바바와 하늘의 황소를 죽인 데 대해 분노하고 엔키두를 죽인다. 친구의 죽음으로 충격을 받은 길가메쉬는 영생의 비밀을 듣기 위해 죽지 않는 유일한 인간인 우트나피시팀과 그의 아내를 찾아 나선다. 고생 끝에 우트나피시팀을 만나 대홍수에 대해 전해 듣고 영원히 살 수 있는 기회를 두 번 얻지만 모두 실패하고 우루크에 돌아온다.

홍수 설화 - 성경과의 유사성[편집]

길가메시 서사시의 일부가 기록되어 있는 점토판. 대홍수와 방주의 건조에 관한 내용이 들어있다. 기원전 650년경의 것으로 확인된 아시리아의 점토판이 니네베에서 발견되어 현재 영국 런던의 영국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수메르어로 기록된 기원전 3세기 경의 길가메시 서사시의 원본 점토판은 인멸되었다.[1]

성경에서 신은 사악해진 인간들을 벌하기 위해 홍수를 일으킨다. 길가메시 서사시에 포함된 우트나피시팀의 이야기에서 신은 그 수가 너무 많아지고 소란스러워진 인간들을 벌하려 한다. 이 두 이야기는 많은 유사성을 보인다.

  • 신(들)은 홍수를 일으켜 세상의 모든 남자들, 여자들, 아기들, 동물들을 멸망시키려 한다.
  • 신(들)은 정직한 인물 한 명을 선택한다.
  • 신(들)은 그 인물에게 여러 층으로 된 나무 방주를 만들도록 명한다.
  • 그 인물은 처음에는 그 명에 대해 불평을 표한다.
  • 방주는 피치로 틈이 봉해지고 많은 선실이 있으며 문은 하나이고 최소한 하나의 창이 있어야 한다.
  • 그 인물은 방주를 만들고 다른 몇 명의 사람들과 각 종류의 동물들로 방주를 채운다.
  • 거대한 홍수가 범람한다.
  • 최초에 산들은 물에 잠긴다.
  • 그 인물은 주기적으로 새를 보내 근처에 육지가 있는지 살핀다.
  • 처음 보낸 두 마리의 새는 방주로 돌아 오고 세 번째 새는 육지를 찾았는지 방주로 돌아 오지 않는다.
  • 그 인물과 그의 가족은 방주를 떠나 동물 한 마리를 살생하는 의식을 치르고 그 동물을 희생양으로 바친다.
  • 신(들)은 희생양을 구울 때 나는 냄새를 맡는다.
  • 그 인물은 축복을 받는다.
  • 신(들)은 홍수에 대해서 유감을 표시한다.

기타 - 성경과의 유사성[편집]

대홍수와 관련된 상징이나 서사 구조를 제외하고는, 대체로 이집트 신화가 보여주는 상징이나 서사 구조인, 인간 삶을 여정으로 보는 것, 사후 세계의 인정, 신적 인간의 유한한 생명과 부활, 동물혼의 묘사, 신적 존재와의 감응 - 그리스 신화도 그러하지만,등의 유사성은, 기독교 성경과의 비교를 도리어 무색하게 하므로, 여러 고대 종교들이 기록한 '대홍수기'를 별도의 주제로 설정하고 비교하는 것이 보다 유의미 할 것이다.

주석[편집]

  1. 루츠 붕크 (2006). 《역사와 배 (클라시커 50)》, 안성찬 옮김, 해냄, 10쪽. ISBN 89-7337-742-6

바깥 고리[편집]


수메르유명한 왕
메소포타미아 전설적 왕:  알룰림, 탐무즈(두무지드), 지우수드라
키시 1왕조 / 우루크 1왕조:  에타나, 엔메바라게시 / 엔메르카르, 루갈반다, 길가메시
우르 1왕조:  메스칼람두그, 메산네파다, 푸아비
아다브 / 키시 3왕조 / 우루크 2왕조:  루갈안네문두 / 쿠바바 / 엔샤쿠샨나
라가시 1 왕조 / 우루크 제3왕조:  우르난셰, 에안나툼, 엔안나툼 1세, 엔테메나, 우루카기나/루갈자게시
아카드 제국, 아카드 사르곤 엔헤두안나, 마니시투슈, 나람신, 샤르칼리샤리, 두두, 슈투룰
라가시 제 2왕조 / 우루크 5왕조:  푸제르마마, 구데아 / 우투헤갈
우르 제3왕조 우르남무, 슐기, 아마르신, 슈신, 입비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