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두루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흑두루미
Grus monacha1.jpg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VU.png
취약(VU), IUCN 3.1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조강
목: 두루미목
과: 두루미과
속: 두루미속
종: 흑두루미
학명
Grus monacha
Temminck, 1835

흑두루미두루미과의 새이다. 몸길이는 약 76cm로 몸은 암회색을 띤다. 머리는 흰색이고, 머리꼭대기에 붉은색 반점이 있다. 논·습지 같은 곳에 50~500마리씩 떼를 지어 다니며 물고기·조개·곤충·지렁이 등과 식물의 줄기·잎·뿌리 등을 먹는다. 알은 엷은 갈색 바탕에 검은색 반점이 있다. 겨울에는 암수와 어린 새 두 마리 정도로 구성된 가족군들이 모여 큰 무리로 생활한다. 날 때에는 V자 모양으로 무리를 지어 이동한다. 시베리아·만주·몽골 등지에서 번식하고 한국·일본·중국에서 월동한다. 한국에서는 천연기념물 제228호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흑두루미의 어원[편집]

영어이름은 ‘Hooded Crane’으로 ‘두건을 쓴 두루미’라는 뜻이다. 학명은 ‘Grus monacha’로 수녀를 닮은 두루미라는 뜻인데, 흑두루미의 몸색깔이 수녀의 옷 색깔과 비슷하다는 데서 유래되었다.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흑두루미(흑두루미)
천연기념물 제228호
지정일 1970년 10월 30일
소재지 전국 일원


다른 의미[편집]

[호구-> 혹우 -> 흑우->흑두루미]

주식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일단 흑우 뜻은 '호구'라는 뜻이다. 맨 처음 '호구'라는 단어에서 '혹우'로 변질이 되었고 그다음 '흑우'로 바뀌어 사용되었다.

흑두루미 뜻을 설명하려면 일단 '목이 돌아갔다'는 표현부터 살펴봐야 한다. '목이 돌아갔다'는 표현은 주식을 하는 사람들이 잘못된 종목을 투자하였을 때 쓰는 말이다. 이 목이 돌아갔다는 말을 목이 잘 돌아가는 동물인 '두루미'로 바꿔 사용을 하게 된 것 된 것이다. 즉, 주식투자에서 흑두루미 뜻은 이 흑우와 두루미의 의미가 합쳐진 것으로 지칭하는 사람을 평가절하하는 '엄청난 호구'란 부정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