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노지의 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혼노지의 변
혼노지의 변을 그린 판화
혼노지의 변을 그린 판화
날짜 1582년 6월 21일
장소 야마시로 국 혼노지
결과 아케치 군의 승리, 오다 노부나가의 자결
교전국
Tokikikyo.svg
아케치 가문
Oda emblem.svg
오다 가문
지휘관
아케치 미쓰히데
아케치 히데미쓰
사이토 도시미쓰
오다 노부나가
오다 노부타다
모리 란마루
병력
13,000여명 100여명
피해 규모
불명 오다 노부나가, 오다 노부타다, 모리 란마루 등의 전사

혼노지의 변(일본어: 本能寺の変)은 1582년 음력 6월 2일(6월 21일) 발생하였으며 센고쿠 사(戰國史)의 분수령이 된 사건이다. 아케치 미쓰히데(明智光秀)의 모반으로 일어난 이 사건으로 오다 노부나가가 죽고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세상이 열린다.

개요[편집]

아케치 미쓰히데(明智光秀)가 히데요시를 도운다는 명목으로 주코쿠로 진군 중 돌연 회군, 혼노지를 기습해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가 자결하게 된 것이 사건의 개략적인 내용이다. 1582년 5, 6월의 그 당시 일본의 정세는 오다 노부나가가 마침내 그가 그토록 두려워했던 다케다 가를 병합하면서 오다 가는 전에 없던 강력한 세력을 형성할 것이라 보고 있었다. 그 당시 유력 가문은 크게 모리, 호죠, 우에스기로 세 가문이 있었다. 그러나 우에스기 가와 호조 가는 변방에 크게 떨어져 있어 이제 중앙으로의 진출이 어려워져 대세에 벗어난 만큼 이제 오다 가문에게 실질적인 적은 100만석의 모리 가 정도 밖에 없었다.

그 당시 모리 가문을 공격하는 일을 총지휘하는 사람은 하시바 히데요시(羽柴秀吉)였다. 노부나가는 여분의 병력을 모리 가문을 공격하는 일에 동원하였고 동원되는 군세 중 하나가 바로 아케치 미쓰히데(明智光秀)였다. 미쓰히데는 노부나가의 명령을 받아들여 단바에서 자신의 군세를 소집하여 서쪽으로 진군, 노부나가의 명령을 충실히 따르는 듯 보였다. 그러나 갑자기 미쓰히데는 이상한 행동을 보이기 시작한다. 미쓰히데는 노부나가가 교토에서 열병식을 계획한다고 말했고 이에 병사들은 의심하지 않고 따라갔다. 그러나 혼노지에 다가서는 순간 미쓰히데가 외쳤다.

"적은 혼노지에 있다!(敵は 本能寺に あり!)"[1]

이 말과 동시에 아케치 군이 혼노지에 난입해 들어갔다. 그 당시 노부나가는 혼노지에 숙소를 잡고 있었다. 그 당시 노부나가를 수행하고 있던 인원은 얼마 지나지 않았고 1만에 이르는 아케치 미쓰히데의 군세를 당해낼 수 없었다. 결국 노부나가는 분전 끝에 시동 모리 란마루(森蘭丸)와 함께 자결한다.

"적은 혼노지에 있다!" 라는 말은 현재에도 일본에서 많이 쓰이는 말이다.[2]

예수회 음모설[편집]

타치바나 쿄코(立花京子)가 《노부나가와 십자가》라는 책에서 제창한 설로 조선과 명 등 아시아의 침략을 노리던 로마 가톨릭교회 예수회가 일본의 정권 교체를 꾀하기 위해 일으켰다는 설이다. 이설은 "오다 노부나가 정부가 예수회의 꼭두각시에 지나지 않았다" 고 되어 있다. 예수회는 노부나가의 후원자 였는데 노부나가가 예수회와 스페인, 포르투갈 식민 확장 정책 의도에서 일탈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또 노부나가가 일본 통일을 눈앞에 두자 예수회는 자신들의 통제를 벗어날 것을 우려해 기리시탄이었던 아케치 미쓰히데를 앞세워 노부나가를 죽이게 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신뢰도가 떨어지는 ' 아케치 軍記' 등을 검증 없이 다 수 인용 하는 등의 문제가 있어 이 설은 다른 학자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주석[편집]

  1. 이 말은 미쓰히데가 한 말이 아니라, 에도 시대라이 산요가 기록한 말이다.
  2. 먼나라 이웃나라 일본 역사편, 이원복 저[쪽 번호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