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조 다카토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samourai.png
호조 다카토키
北条 高時
호조 다카토키 상
호조 다카토키 상
비늘 가몬
비늘 가몬
제14대 가마쿠라 막부 집권
1316년 ~ 1326년
시대 가마쿠라 시대 말기
출생 1304년 1월 9일(음력 12월 2일)
사망 1333년 7월 4일(음력 5월 22일)
계명 月輪寺殿崇鑑
묘소 가마쿠라 시 야구라
관위 정오위하, 사가미 국사 수리권대부
막부 가마쿠라 막부
씨족 호조 씨
부모 아버지: 호조 사다토키, 어머니: 가쿠카이엔조
아내 아다치 도키아키의 딸
자녀 구니토키, 도키유키

호조 다카토키(일본어: 北条高時 호조 타카토키[*])는 가마쿠라 시대(鎌倉時代) 말기, 가마쿠라 막부(鎌倉幕府)의 14대 싯켄(執権, 재직: 1316년 ~ 1326년)으로, 9대 싯켄이었던 호조 사다토키(北条貞時)의 셋째 아들이다.

생애[편집]

오초(応長) 원년(1311년)에 아버지 사다토키가 죽었을 때 다카토키의 나이는 9세로 원복(元服)을 치른 지는 2년밖에 지나지 않았다. 사다토키는 죽으면서 다카토키의 장인인 아다치 도키아키(安達時顕)와 나이간레이(内管領)・나가사키 엔기(長崎円喜)를 다카토키의 후견인으로 지목했는데, 다카토키의 대까지 3대의 중계자 자격의 싯켄을 거쳐 쇼와(正和) 5년(1316년)에야 아버지가 싯켄이 되었을 때와 같은 나이인 14세로 14대 싯켄이 될 수 있었고, 그때는 엔기의 적자인 나가사키 다카스케(長崎高資)가 권세를 휘두르고 있었다.

다카토키는 이미 죽은 니치렌(日蓮)의 제자 니치로(日朗)에게 전중(殿中)에서 여러 불교 종파와의 문답 대결을 명했는데, 니치로는 자신의 고령을 들어 문하의 니치인(日印)에게 토론을 맡겼고, 분포(文保) 2년(1318년) 12월 30일부터 이듬해 9월 15일에 걸쳐 가마쿠라 전중 문답(鎌倉殿中問答)이라 불리는 불교 토론이 벌어졌다. 이때의 세이이타이쇼군(征夷大将軍)은 미야 쇼군(宮将軍), 즉 황족 출신의 쇼군이었던 모리쿠니 친왕(守邦親王)으로, 결과는 니치인이 여러 종파의 여러 공격을 논파하고 제목종(題目宗)의 포교를 허락받는 것으로 끝났다.

다카토키가 싯켄으로 있던 무렵에는 여러 구니에서 이른바 '악당(悪党)'이라 불리는 세력들이 극성을 부렸고, 오슈(奥州)에서 에조(蝦夷)가 반란을 일으키는가 하면, 안도 씨(安藤氏)의 난도 일어났다. 쇼추(正中) 원년(1324년)에 교토(京都)에서 고다이고 천황(後醍醐天皇)이 막부 전복을 꾀하다가 계획이 로쿠하라 단다이(六波羅探題)에 의해 미연에 방지되고 천황의 측근인 히노 스케토모(日野資朝)가 사도 섬(佐渡島)에 유배되는 등 계획에 가담한 자들에 대한 처벌이 이루어졌다(쇼추의 변).

쇼추 3년(1326년)에는 병으로 24세에 싯켄직에서 물러나 출가하였다. 다카토키의 후계를 둘러싸고 다카토키의 친아들 구니토키(邦時)를 지지하던 나가사키 씨(長崎氏)와 동생 야스이에(泰家)를 지지하던 아다치 씨(安達氏)의 대립이 일어나는데(가레키 요동) 3월에 가네자와 사다아키(金沢貞顕)가 싯켄에 취임했다가 얼마 안 되어 사임하고, 4월에 아카바시 모리토키(赤橋守時)가 취임하는 것으로 사건은 수습되었다. 사태의 배경은 태수(太守) 다카토키의 서자였던 구니토키를 지지하던 나가사키 씨에 맞서 다카토키의 장인으로 정실 집안이었던 아다치 씨가 적자 상속의 원칙을 내세워, 정실이 아들을 낳을 때까지는 친족으로 다카토키의 친동생인 야스이에를 지지하면서 생겨난 확집에 있었다.

겐코(元弘) 원년(1331년)에 엔기 등을 주살하려 한다는 혐의로 다카토키의 측근들이 처벌되는 사건이 일어났고, 8월에 고다이고 천황이 다시금 막부 타도 계획을 꾸미다 가사기 산(笠置山)에서 농성을 벌이고, 가와치(河内)에서는 구스노키 마사시게(楠木正成)가 거병했다(겐코의 난). 막부는 군을 파견해 이를 진압하고, 이듬해 3월에 고다이고 천황을 오키 섬(隠岐島)으로 유배하고 측근이던 히노 도시모토(日野俊基) 등을 처형한 뒤, 지묘인통(持明院統)의 고곤 천황(光厳天皇)을 옹립했다. 그러나 겐코 3년/쇼쿄(正慶) 2년(1333년) 고다이고 천황은 오키를 탈출해 호키 국(伯耆国)의 센죠 산(船上山)에서 거병했고, 막부는 서쪽의 막부 타도 세력을 진압하기 위해 호조 일족의 나고에 다카이에(名越高家)와 고케닌(御家人)의 필두였던 시모쓰케 국(下野国)의 고케닌 아시카가 다카우지(足利高氏)를 교토로 파견하지만, 다카이에는 아카마쓰 노리무라(赤松則村)에게 패하여 죽고, 다카우지는 고다이고 천황의 편에 서서 로쿠하라 단다이를 공략한다. 여기에 간토(関東)에서 고즈케 국(上野国)의 고케닌 닛타 요시사다(新田義貞)가 거병해 막부군을 거듭 격파하며 가마쿠라로 진격했다.

닛타군이 가마쿠라를 침공하던 날, 다카토키는 저택을 불사르고 호조 일족의 보리사(菩提寺)였던 도쇼사(東勝寺)로 물러나, 호조 일족 870명과 가신(家臣)들과 같이 동시에 자결한다. 향년 31세였다.

인물[편집]

일본의 고전인 《태평기》(太平記)나 《마스카가미》(増鏡), 《호레키칸키》(保暦間記), 《가마쿠라 9대기》(鎌倉九代記) 등 후세에 저술된 기록에는 투견이나 덴라쿠(田楽)에 빠진 폭군 내지는 암군(暗君)으로 서술되는 경향이 있으며, 에도 시대(江戸時代)에서 메이지(明治)에 걸쳐 일본 역사학계도 그러한 평가를 수용하였다. 다만 다카토키의 실제 모습을 전하는 사료는 적고, 전술한 문헌에서 묘사된 다카토키의 모습은 아시카가 다카우지를 정당화하고 미화하기 위한 과장이 포함되어 있기도 하다.

《태평기》에는 다카토키가 요사스러운 별을 보고도 기뻐 춤추었고 후지와라노 나카노리(藤原仲範)는 그 요사스러운 별을 망국의 징조로서 가마쿠라 막부가 멸망할 것임을 예측했다는 에피소드가 실려 있다. 또한 호조 씨의 초석을 다졌던 초대 싯켄 호조 도키마사(北条時政)가 에노시마(江島)에서 만난 변재천(弁財天)이 도키마사에게 그의 7대 후손에 이를 때까지 호조 집안을 돌봐주기로 했었는데, 도키마사의 자손으로 호조 집안의 종가에 해당하는 도쿠소케(得宗家)에서 7대째에 해당하는 것이 다카토키의 아버지인 사다토키로 사다토키가 죽은 뒤 변재천의 가호는 끊어지게 되었다는 이야기와 함께, 《태평기》는 어리석은 다카토키가 에노시마 변재천의 가호마저 잃게 되었으니 가마쿠라 막부가 멸망한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고 단정짓고 있다.

이러한 《태평기》에 묘사된 다카토키의 모습은 도바쿠(討幕)를 이룬 고다이고 천황과 그 일파가 가마쿠라 막부의 실정을 탄핵하고 평가절하시키는 와중에 나돌게 된 이야기였다는 측면도 있다. 다이쇼 시대(大正時代) 일본의 역사 교과서는 《태평기》의 이러한 기술을 참고했고 다카토키를 투견, 덴라쿠에 빠져 정무를 게을리한 어리석은 지도자였다고 기재하고 있다.

실제의 다카토키는 어떤 인물이었는지, 《호레키칸키》는 다카토키의 인물상에 대해 「너무 기운이 없다」고 기술한다. 일족인 가네자와 사다아키가 남긴 《가나자와 문고 고문서(金沢文庫古文書)》에도 다카토키가 병약했음을 강조하고 있는데, 그의 병상이 일희일비하여 주변에서 상태를 살피고 있었다고 한다. 그런 한편으로 다카토키는 무소 소세키(夢窓疎石) 등의 선승(禪僧)과도 친교가 있었으며 불화(佛畵) 등에도 친숙했다는 점 등이 알려져 있다.

《마스카가미》에도 다카토키가 병약했으며 가마쿠라의 지배자로서 위세를 떨쳤지만 어딘가 빈약해 보였으며, 몸 상태가 좋을 때는 덴라쿠・투견을 벌이기도 했다고 적고 있는데, 《태평기》의 기술과 비교해보면 《태평기》쪽이 더 악의적인 과장에 치우쳐 있음이 지적된다.

1884년(메이지 17년) 11월 도쿄 사루야쿠좌(東京猿若座)에서 초연된 가와타케 모쿠아미(河竹黙阿弥)작 신가부키(新歌舞伎) 『호조 9대 명가의 공적(北条九代名家功)』・통칭 『다카토키』에서는 다카토키 역을 맡은 이치카와 단주로(市川團十郎)가 그의 고독하면서도 우둔한 심층 심리에 대한 사실적인 내면묘사로 큰 인기를 끌었고 이것은 오늘날 일본에서의 다카토키의 인물상으로 굳어지게 되었다(작품 자체는 오늘날에도 공연되는 인기작). 또한 요시카와 에이지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NHK 대하드라마태평기』(여기서는 가타오카 쓰루타로가 다카토키 역을 맡음)의 영향으로, 병약한 몸에 만사에 허무감을 느끼는 인물로 정착되기도 했다.

경력[편집]

※표시된 날짜들은 모두 음력입니다.

  • 가겐(嘉元) 원년(1304년) 12월 2일에 태어남(1세)
  • 엔쿄(延慶) 2년(1309년) 1월21일, 관례를 올림(6세).
  • 오초(応長) 원년(1311년) 1월 17일, 막부의 고자무라이도코로(小侍所)의 부교(奉行)에 취임. 6월 23일에 종5위하 관위를 받고 사마노곤노카미(左馬権頭)에 임관(9세)
  • 조와(正和) 5년(1316년) 1월 5일, 종5위상으로 승진. 사바노곤노카미는 예전과 같다. 1월 13일, 단바노곤노카미(但馬権守)를 겸임. 7월 10일, 싯켄 취임(14세).
  • 분포(文保) 원년(1317년)3월 10일, 사가미카미(相摸守)로 옮김. 사마노곤노카미・단바노곤노카미 겸임. 3월 27일, 단바노곤노카미 사임. 4월 19일, 정5위하로 승진. 사가미노카미・사마노곤노카미는 예전과 같다(15세).
  • 분포 3년(1319년) 1월, 슈리노곤노다이후(修理権大夫)로 옮김. 사마노곤노카미 겸임. 2월, 사마노곤노카미 사임(17세).
  • 쇼추(正中) 3년(1326년) 3월 13일, 출가하여 법명을 슌칸(崇鑑)이라 함(24세).
  • 겐코(元弘) 3년/쇼쿄(正慶) 2년(1333년) 5월 22일, 자결(향년 31, 만 30세)
  • 조지(貞治) 5년(1336년) 5월20일, 정4위하 관위가 추증됨(모로모리키師守記).

참고 자료[편집]

  • 《호조 도키마사 이래 후견차제》(北条時政以来後見次第), 도쿄 대학(東京大学) 사료편찬소(史料編纂所) 소장
  • 《가마쿠라 연대기》(鎌倉年代記), 증보속사료대성(増補続史料大成) 중에서
  • 《간토개관황대병연대기사》(関東開闢皇代并年代記事), 도쿄 대학 소장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