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학교 총학생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한양대학교 총학생회실

한양대학교 총학생회(漢陽大學校 總學生會, General Students Association, Hanyang University)[1]한양대학교 학생복지 및 관련 활동에 대한 총괄업무를 맡는 학생자치조직이다. 1960년 조직[2] 되었으며 2001년 이전까지는 정치적 운동권의 성격이 강했으나, 2002년 '소리없는 99%의 명예혁명' 비운동권 총학생회 당선 이후부터는 학생복지 중심의 학생회로 변해가고 있다.
서울캠퍼스에서는 (2015년) Solution 총학생회가 역임중이며, 에리카캠퍼스에서는 (2015년) 두근두근 총학생회가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한양대학교 학생회관 5층에 소재(서울 캠퍼스).

역사 (서울캠퍼스)[편집]

한양대학교는 총학생회를 주축으로 1990년대 후반까지 '학생운동의 성지'라 불릴만큼 학생운동과 대한민국의 민주화에 공헌을 하였다. [3]

보기  토론  편집  역사
2009년 총학생회 선거 선거운동중인 SAY 선거본부

소리없는 99%의 명예혁명[편집]

약칭 '소명'이라고 하며, 신진수를 중심으로 한 선거본부 및 총학생회다. 2002년 최초로 당선된 비운동권 총학생회다. 같은 해, 서울 경기지역 14개 대학 총학생회와 함께 비운동권 총학생회 연합을 출범하 [5] 는 등의 활동을 보였으며, 이후 2003년에는 한총련 시위 방식이 과격하다는 것을 계기로 하여[3] 한총련을 정식으로 탈퇴하였다. [6] 2006년의 34대 소명 총학생회(2006년)가 '포유'와 '한타스틱'으로 갈라서는 조직 분열 [7] 을 겪은 뒤, 2008년 33대 소명 총학생회(2005년) 집행부를 중심으로 새롭게 건설된 SAY(Same As You)로 그 맥이 이어졌다.

체인지 포유[편집]

체인지 포유는 한양대학교한총련계열 선거본부 및 총학생회다. 주요 구성원이나 인맥은 운동권으로 표방되는 한총련, 민주노동당등과 밀접하나 기존의 한양대학교 운동권과는 달리 과격한 정치행동을 삼갔으며, 학생복지와 관련한 공약도 내세웠다[출처 필요]. 2007년 부정선거 의혹 속에 첫 당선자를 배출했으며 이후 2008년 회계부정으로 인한 자진사퇴 [8] 전까지 학생회를 운영하고 있었다.

한양을 말하다, SAY[편집]

2009년 일반학우들과 같다는 것을 표방하며 당선된 학생회. 학생복지 및 학교위상과 관련된 공약 [9] 을 다수 내걸어 당선되었다. 또한 학생회 간부들의 장학금을 환원하여 제 3 세계의 아동을 살리는데 기부하는등의 사회공헌활동을 하였다. [10] 또한 박종경 졸업생의 문제제기에 따라 임기말 외부 회계감사를 시행하고. 투명회계운용을 위해 정식회계프로그램을 구입하여 설치하기도 했다. [11]

기타 총학생회 관련단체[편집]

비상대책위원회(2008)[편집]

2008년 Change4U 총학생회의 공약불이행을 계기로 한양대학교 서울 자유게시판에서 경제금융대학 박종경 학생 및 4학년이 추축이 되어 결성한 단체. 총학생회 운영 전반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하다 회계부정 사실을 밝혀내 총학생회의 총 사퇴를 유도했다.[8] 이후 정상화운영위원회 출범에 따라 비대위는 해체를 하였다.

정상화운영위원회(2008)[편집]

2008년 Change4U 총학생회의 총 사퇴로 인한 업무 공백을 매꾸기 위해 출범한 단체, 당시 정보통신대학 회장이었던 김준호 학생을 위원장으로 하여 각 단과대 회장들로 구성하였다. 총학생회 업무 대행과 회계부정 사후처리등의 업무를 하였으며 공인회계사 관련자격증을 보유한 정보기술경영학과 황인용 학생을 주축으로 하여 회계감사를 실시하였다. 2009년 '한양을 말하다, SAY' 선거운동본부의 당선과 함께 해체하였다.

2기 비상대책위원회(2018)[편집]

2017년 총학생회 선거 과정에서 총학생회장 후보와 낙선운동 대표의 공방이 계속돼 논란이 지속되며 총학생회 선거에서 개표 득표율 50%를 넘지 못해 투표가 무산되었고 2018년 3월 선거도 무산되어 최초로 학기 중 비상대책위원회가 성립되었다.

주요 활동[편집]

한양대학교 총학생회는 주로 다음과 같은 업무를 수행한다.

  • 학생요구 수렴 및 건의
  • 학교관련 학생중심행사 주관 및 추진
  • 등록금 협상[12]
  • 학교 관련 정책 참가
  • 기타 공약 이행

같이 보기[편집]

사건/사고[편집]

한양대학교 제35대 및 36대 총학생회를 역임하던 체인지 포유에서 약 1400만원의 배임횡령을 한 사건. 사건의 발단은 회계부정과는 거리가 있는 공약위반이었다. 이후 결성된 비상대책위원회의 문제제기에 따라 회계부정이 드러나 2008년 5월 총 사퇴를 하게 되었다.[8]

각주[편집]

  1. 총학생회를 지칭하는 표현은 여러가지가 있으나 한양대학교 영자교지 The Hanyang Journal에서는 총학생회를 General Students Association으로 표기한다
  2. 한양대학교 연혁
  3. “`학생운동 메카" 한양대,한총련 탈퇴 고민”. 연합뉴스. 2003년 8월 14일. 
  4. 2008년 회계부정 사건으로 인해 4월 총 사퇴를 하고 남은 임기를 정상화운영위원회에서 물려받게 되었다. 자세한 내용은 한양대학교 제36대 체인지 포유 총학생회 학생회비 배임 및 횡령사건 참조
  5. “비운동권 총학생회연합 첫 출범”. 연합뉴스. 2002년 4월 10일. 
  6. “한양대 총학 “한총련 탈퇴””. 한겨레. 2003년 10월 27일. 
  7. “위대한 그들에게 차마 못 했던 이야기 01 - 특명! 총학생회, 정치에서 손을 떼어라?”. 한양대학교 교지 2009년 가을호 (69호) Moment of Truth. 2009년 9월 22일. 
  8. “한양대 학생회, 회비 운용 논란에 총사퇴”. 국민일보. 2009년 3월 8일. 
  9. “서울 배움터 보궐 선거일정 본격 돌입”. 한양대학보. 2009년 3월 22일. 
  10. “《테마기획》"어린 생명 살리려고"…국경 넘은 사랑”. SBS. 2009년 11월 26일. 
  11. “총학 회계 또 다시 논란”. 한양대학보. 2009년 12월 30일. 
    《SAY》학우여러분들께 드리는 글
    《SAY》회계관련 사항 보고 - 한양대학교 정보통신처의 정책에 따라 일정기간후에는 자료가 이관되어 정보통신처를 통한 열람만이 가능하다.
  12. “한 과목만 수강하는데도 수백만 원 내라고?”. 오마이뉴스. 2009년 1월 3일. 

외부 링크[편집]